UPDATE : 2017.12.17 일 00:04
상단여백
HOME 연예
씨스타 해체 이유는 '7년 징크스'일까?

[내외일보]박연희 기자=데뷔 7년만에 걸그룹 씨스타(효린, 보라, 소유, 다솜)가 '7년 징크스'를 넘지못하고 갑작스레 해체를 발표해 팬들에 적잖은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나 다수의 아이돌이 데뷔 7년만에 해체된 '7년 징크스'를 씨스타도 결국 넘지 못했다는 것이 대중들의 반응이다.

이에 대해 씨스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3일 트위터를 통해 “당사와 씨스타 멤버들은오랜 시간 진중한 논의 끝에, 그룹활동을 종료하기로 최종 협의했다”고 밝혔다.

씨스타 멤버들 또한 팬카페에 손편지를 남겨 해체에 대한 아쉬움과 감사함을 팬들에게 전했다.

씨스타의 리더 효린은 손편지를 통해 "씨스타 멤버들은 제2의 인생을 위해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며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누군가에게 사랑을 준다는게 얼마나 큰 행복이고 축복인지 알게 해주신 star1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보라 또한 "star1과 우리 씨스타 멤버들이 함께했던 시간들이 정말 너무나 소중하고 행복했다"며 "이제 저희 멤버들은 서로를 위해 각자의 길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7년만에 해체를 결정한 씨스타는 오는 5월 31일 발매될 마지막 앨범을 끝으로 공식 활동을 종료한다.

박연희 기자  py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