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17 목 16:3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이낙연 청문회] '문자폭탄' 세례받은 강효상, 김광수 의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이낙연 후보자의 부인 그림 강매 의혹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내외일보] 정세희 기자 = 24일(오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진행중인 가운데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청문회 도중 '문자폭탄'을 받은 사실을 토로했다.

김광수 의원은 "청문회 도중 휴대폰이 계속 울려 확인해보니 '너는 군대 갔다왔냐' '낙선 운동하겠다' 는 식의 문자들이 와 있었다"고 말했다. 

김광수 의원은 "제게 뭐했느냐고 하면 저는 감옥도 왔다갔다 했고, 군대도 31개월 다녀왔다"고 해명하며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또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역시 엄청난 양의 문자 폭탄을 받았다고 토로하며 "이런 행위는 반민주적인 행위라고 분명히 말씀드린다. 민주주의가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인사청문위원장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시청하시는 국민께서는 본인의 생각과 차이가 있다고 해도 차분하게 시청하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정세희 기자  nw0520@daum.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김진우 2017-05-24 17:53:57

    조선일보에서 오셧구만 채동욱찍어낼때 나팔수해주던양반 아닌가? 개누리종자들 무슨 니들이 국민위해 정칠하겠냐? 기득권지킬라고 아둥바둥이구만 개쓰레기들   삭제

    • 너나잘해 2017-05-24 17:45:52

      너나 잘해요
      입만 열면 안보 경제 떠드는 인간들 치고 제대로 한것도 없으면서   삭제

      • 민주 2017-05-24 17:44:22

        강효상, 김광수 의원 내년 지방선거에서 보자
        국민의 얘기를 귀담아 듣지는 않고 민주주의 후퇴??
        너넨 딱 걸렸어.. 취직준비나 하고 있어라   삭제

        • 2017-05-24 17:31:56

          한 표 달라고 그렇게 전화, 문자, 유세로 국민들 괴롭히더니, 너네들 헛소리에 국민들이 화나서 보내는 문자는 폭탄이라며 민주주의 역행이라며 성내는 꼴이란   삭제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