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6.24 토 22:0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도종환 "동북아 역사지도 사업 중단, 유사역사학 추종과 관련없어"

[내외일보] 염원정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장관이 되면 문체부 직원들과 지난 과오를 복기해 조직 운영과 사업 전반에 대해 철저히 쇄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도 후보자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문화를 이념으로 재단하고 정권 유지를 위한 도구로 만드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 행복 실현을 목표로 문화 활동의 질을 높이며 격차를 줄여나가겠다"며 "예술인들의 복지를 튼튼하게 만들고 자생력을 키워 정부 사업에 의존하지 않고도 살아갈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도 후보자는 당면한 과제에 대해서는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 행사가 눈앞에 있어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는 것은 물론 전 세계가 대한민국 문화를 평가하는 계기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의 역사관에 대해서는 "유사역사학을 추종해서 동북아 역사지도 사업을 중단시킨 것이 아니다"라며 "역사 문제는 학문적 연구와 토론을 통해 밝혀야 할 문제고 정치가 역사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도 후보자의 청문회는 오전 10시에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오후 2시에 속개됐다.

염원정 기자  yw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