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3 월 11:36
상단여백
HOME 연예
김지우·레이먼킴 이륙 전 비행기 세운 사연은 과연 무엇?
출처=김지우 인스타그램

[내외일보=]박연희 기자=지난 14일 배우 김지우와 셰프 레이먼킴이 딸 루아의 응급상황에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출발하려는 비행기에서 내려 병원으로 이동한 사연이 알려졌다.

김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겨 "비행기 안에서 너무나 큰 일이 있었습니다"며 "너무나 아무렇지도 않게 평온하던 루아가 갑자기 경기를 일으키며 눈이 뒤집어지고 호흡이 곤란한 상황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기내에 승객분 중 의사선생님이 계셔서 얼른 루아의 기도를 확보해주시고 응급 조치를 취해주셨다"며 "기내에 계신 모든 승객분들이 양해 해주셔서 루아와 남편과 저는 급히 앰뷸런스를 타고 근처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무사히 숙소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또 김지우는 글 말미에 "승객분들 그리고 승무원분들 기장님들 한분한분 모두 다 감사드린다"며 "루아의 응급조치를 취해주신 의사선생님 너무나 경황이 없어 성함조차도 여쭤보지 못하고 내렸습니다. 찾을 수만 있다면 몇번이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한 매체를 통해 김지우 측은 딸 루아가 갑작스런 열로 응급상황이 됐다며 현재는 열이 내렸고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김지우·레이먼킴 부부와 딸 루아는 오늘 귀국할 예정이다.

박연희 기자  py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