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7 일 00:04
상단여백
HOME 뉴스
고리 1호기 영구정지... 문 대통령 "탈핵 국가로 가는 출발"

[내외일보] 이영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원전 고리 1호기의 가동 영구정지는 탈핵 국가로 가는 출발"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 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청정에너지 시대, 이것이 우리의 에너지정책이 추구할 목표"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우리나라의 에너지 정책은 낮은 가격과 효율성을 추구했다"며 "값싼 발전단가를 최고로 여겼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후순위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 바꿀 때가 됐다"며 "국가의 경제수준이 달라졌고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에 발생한 경주 대지진을 예로 들며 "당면한 위험을 직시해야 한다. 특히 지진으로 인한 원전 사고는 너무나 치명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을 기점으로 국가 에너지정책에 대한 새로운 합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은 전 세계에서 원전이 가장 밀집한 나라"라며 "새 정부는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탈원전 계획을 위해 △대통령 직속 원자력 안전위원회 △신규 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원전 안전기준 강화 △탈핵·탈원전 로드맵 조기 마련 △신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이영주 기자  ly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