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3 월 11:36
상단여백
HOME 전국 전주/전북
새만금개발청, 느닷없는 ‘전북기업 우대기준’ 어안벙벙

[내외일보=호남]전주/고재홍 기자=

- 관계기관 협의 완료, 향후 점진적 확대 노력 할터

“석탄재 매립, 해상풍력 추진에 청사 전북이전 차일피일 등 민심 무시하더니 정권교체 후 알아서 기나·“

-도민들, “세종시 청사 전북이전부터 신속 추진하라“ 힐난


새만금개발청(청장 이병국)이 전북인이 최고 득표율로 당선시킨 문재인 정부 출범 탓인지를 모르나 느닷없이 “7월 중 새만금에 대한 전북기업 우대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혀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개발청은 “새만금특별법 제53조와 같은 법 시행령 제34조에 규정한 지역기업 우대기준에 대한 관계기관(기재부, 조달청) 협의를 완료했다”는 것.
 

또한, “새만금 모의실험(시뮬레이션) 분석과 관계기관 협의회 운영으로 지역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해 왔다”며, “지역기업 우대기준이 마련되면 전북기업 참여가 점차 확대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가 전망된다”는 것이다.
앞서 개발청은 지난 6월 17일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 회장단(회장 정대영)과 지역기업 참여확대 논의 간담회를 가졌다.
개발청 김형렬 차장은 “우선 기재부와 협의가 이루어진 사항을 토대로 이른 시일 내에 우대기준을 마련하고,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의로 지역기업이 새만금에 더 많이 참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개발청은 새만금에 대한 지역기업 참여확대를 위해 국가계약법령(시행령 72조)에 따른 ‘기재부 장관 고시사업’ 지정과 계약예규 개정 등을 관계기관과 지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는 것이다.
상당수 전북도민들은 “새만금개발청이 청사 전북이전에 차일피일하며 석탄재 매립과 새만금 내부 해상풍력발전 유치 등 전북민심을 도외시하는 정책을 추진하며 도내 건설업체 참여에 별 관심이 없더니 정권교체 이후 느닷없는 ‘전북기업 우대’라니 어안이 벙벙하다”며 “국토부 장관이 전북인이어 알아서 기는지는 모르나 개발청 전북이전부터 속히 마무리하라”고 힐난했다.

 

고재홍 기자  gj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