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3 월 11:36
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양주시, 구리~포천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서명운동 돌입경기북부 시·군 연대키로

[내외일보=경기]황민호 기자=

양주시가 구리~포천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를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시는 구리~포천간 고속도로가 그동안 경기북부지역의 발전을 앞당길 도로로 기대를 받아왔으나 2017년 6월 30일 개통과 함께 지역주민들의 현실을 외면하고 과도한 요금으로 도로 건설 부담을 주민들에게 전가하고 있어 전 시민이 참여하는 서명운동을 통해 하루 빨리 최초 실시협약에서 약속한 요금수준으로 인하 할 것을 건의할 계획이다.
구리~포천 고속도로는 총 50.6km으로 구리~포천구간(44.6km, 4~6차로)과 양주지선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2010년 협약 당시 통행료를 2천847원으로 검토했으나, 개통 직전 도로공사 요금의 1.2배인 3천800원(㎞당 75원)으로 1천원 가량 높게 책정됐다.
특히, 양주 구간(양주IC∼소흘IC)은 6㎞에 통행료 1천500원(㎞당 250원)으로 남구리IC~신북IC까지 총 44.6km 전체구간 통행료 3,800원(km당 85.2원) 보다 약 3배 비싼 수준이다.
또한, 타 지역 구간별 km당 통행료를 보면 구리구간(남구리IC~중랑IC) 통행료 1,400원(km당 263.2원), 의정부 구간(동의정부IC~민락IC) 1,300원(km당 411.4원), 포천 구간(포천IC~신북IC) 1,300원(km당 357.1원)으로 전체 구간 통행료의 km당 통행료에 비해 각각 구리구간은 3배, 의정부 구간은 4.8배, 포천 구간은 약 4.2배 수준에 이르고 있다.
이에, 시는 공사기간 소음, 분진 등 수많은 불편을 감수하며 고속도로 개통만을 기다린 주민들에게 부담만을 가중시키고 있는 구리~포천간 고속도로 통행료의 인하를 촉구하기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으며 경기북부 시·군과 연대하기로 했다.

황민호 기자  hm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