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7 일 00:0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좌파 연예인 대항마 육성하라"... 국정원 '화이트리스트' 존재 확인

[내외일보] 김홍윤 기자 =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친정부 성향의 연예인들에 대한 지원을 위해 작성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의 존재가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운용하며 이들에 대한 활동을 제재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직후인 만큼 '화이트리스트'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이다.

20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0년 국정원이 작성한 보고서에는 국정원이 친정부 성향의 연예인들을 지명해 이들을 육성하고 별도로 지원까지 해주는 방안을 기획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해당 보고서에는 "배우 L씨와 C씨를 중심으로 우파 연예인을 양성해 조직해야 한다", "개그맨 S씨와 C씨 등을 좌파 연예인들에 대한 대항마로서 집중적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등의 노골적인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특정 연예인을 공익 광고 모델로 우선 섭외하는 방안까지 게재돼 있는 것으로 드러나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검찰은 국정원 적폐청산 TF로 부터 '화이트리스트' 관련 문건을 넘겨받고 김주성 전 기조실장 등 관련자들을 상대로 조사할 방침이다.
 

김홍윤 기자  khy@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