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0 금 14:4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최승호 PD "방송 장악 최종 시나리오는 이명박 대통령이 작성한 것"


[내외일보] 김홍윤 기자 = 국정원의 공영 방송 장악에 대한 피해 등을 조사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한 최승호 전 MBC PD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승호 PD는 26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공영 방송 장악의 최종 시나리오는 이명박 대통령이 작성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정원이 대통령 개인정보기관 역할을 했던 것"이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해 원세훈 국정원장 등 모든 책임자들이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해가 되지 않는 이유로 방송사 PD를 해고한 것이 단순히 방송사 경영진만의 뜻은 아닐 것"이라며 "대통령의 지시가 아니고서는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 PD는 "자신들이 원하는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고 해서 국민들의 사랑을 받던 공영방송을 완전히 망가뜨렸다"며 "이번 수사를 통해 이런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발본색원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홍윤 기자  khy@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