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7 일 00:04
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거창 주상면 원기마을 "민균이를 도와주세요!"사랑의 힘으로 지켜 가는 가족

[내외일보=경남] 윤은효 기자 = 거창읍 주상면 원성기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신모 가족은 병마와 힘겹게 싸워가고 있는 막내를 위해, 어떤 어려운 상황이 찾아 와도 포기하지 않고, 사랑의 힘으로 지켜가고 있다.

현재 20개월 된 민균이는 8개월째 산통이 찾아와 병원으로 이동하는 도중 다리가 먼저 나오면서 엉덩이가 끼여 심장이 뛰지 않는 상태로 출생했다. 심폐소생술로 생명은 구했지만, 그 과정에서 심각한 뇌손상을 받아 지금까지 누워서 움직이지도 못하고 산소호흡기 없이는 살 수가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3시간마다 한 번씩 먹는 우유도 직접 입으로 먹지 못하고, 위까지 연결된 호스를 통해 부어 주고 있다. 2개월에 한 번 병원 치료를 받는데, 엄청난 치료비는 70만원 세를 들어 살고 있는 민균이 집안으로서는 무척이나 힘겹다.

지난 10월 7일 EBS 교육방송 나눔 0700에서 이런 내용이 방영됐고, 민균이 누나가 재학하고 있는 웅양중학교에 이 사실이 알려졌다. 학교측에서 교육지원청에 상황을 알리면서 안타까운 사연이 주위에 점차 퍼지게 됐다.

거창교육지원청(교육장 박종철)은 이 사연을 접하고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우선 학교를 방문하고, 민균이 집을 찾아가 위로금을 전하면서,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부모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들어 주었다.

교육지원청과 웅양중학교가 중심이 돼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고, 060-700-0700으로 전화하면 한 통화로 3000원의 도움을 줄 수 있다. 박종철 교육장은 나눔과 배려의 정신을 실천하면서 더불어 살아가는 청렴한 세상이 찾아오길 꿈꾸며, 희망의 메시지를 남겼다.
 

윤은효 기자  ye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