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17 금 17:2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이명박 이시형 부자, '다스' 의혹에 나란히 실검 1·2위

27일(오늘) JTBC가 '다스'의 120억원대 비자금 차명 관리 의혹을 보도함에 따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아들 이시형 씨가 나란히 주요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JTBC가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지난 2008년, 17명이 보유한 총 43개의 계좌에 있던 약 120억 원이 다스로 옮겨졌다. 

차명계좌가 확인되면 배임과 횡령으로 처벌될 수 있으며, 명의변경 과정에서 증여세 탈세 여부도 관심사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 이상은씨가 최대 주주인 자동차 시트 부품 생산업체다. 다스를 둘러싼 의혹은 2007년부터 거듭 제기돼 왔으며 같은 해 대선에서 BBK 사건과 관련한 의혹으로 번졌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은 빠져나갔고, 동업자인 김경준은 10년을 감옥에서 보냈다. 

BBK 사건은 김경준씨가 거액의 투자금을 끌어들여 주가를 조작해 수백억원대 불법수익을 챙겼다는 의혹 사건으로, 김경준씨는 BBK의 후신인 옵셔널벤처스 주식을 이명박 전 대통령과 공동 설립한 LKe뱅크에 대여했고, LKe뱅크는 이를 몰래 내다 팔아 시세 차익을 챙겼다.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불거졌지만 검찰과 특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무관하다’는 결론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최근 다시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이 수면위로 올라왔다. 다스가 BBK로부터 140억원을 돌려받는 데 국가기관이 동원됐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BBK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 대표 장모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이 김경준씨를 압박해 먼저 받아야 할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했다며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장씨는 옵셔널캐피탈이 김경준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승소 판결을 앞두고 있었으나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총영사 등의 압박으로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일개 회사의 투자금 회수에 외교기관 등 국가권력이 개입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다스의 실소유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의혹을 키우기 충분했다.

더욱이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의 중국 내 일부 법인의 대표로 선임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다스와 관련된 의혹은 더욱 불거지고 있다.
 

이영주 기자  ly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