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17 금 17:2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추미애 "이명박 전 대통령, 군 정보기관을 흥신소 취급"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

[내외일보] 김은섭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정치 보복'이라고 비판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추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온 국민의 염원인 적폐 청산을 정치 보복·감정풀이 등으로 표현하며 공개 비난했다"며 "군이나 군 정보기관을 권력의 하수인, 흥신소 취급한 본인이 할 말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권력형 범죄를 영원히 묻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대단한 착각과 오산"이라며 "정치 보복 프레임을 걸어보지만 범죄 응징과 처벌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 의혹은 문서와 진술에 의한 것일 뿐"이라며 "전직 대통령이라면 의혹에 대해 정정당당히 해명하면 될 일을 정치 보복이라고 하는 것은 자신을 더 궁색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소위 사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등 '사자방' 비리의 진상 규명을 적폐청산 작업의 핵심과제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임 정권의 불법 선거 개입으로 출범한 박근혜 정권의 취약성이 헌정 유린의 온상이었다면 이를 조장한 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의 국정농단 진상 규명은 대한민국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 작업에 대한 불만을 표하기 전에 국내 정치 개입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은섭 기자  kus@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