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7 일 00:0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 이건식 김제시장, 직위상실 형에 붙여!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대법원은 11월 29일, 업무상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건식(73) 김제시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막대기를 꼽아도 당선된다.”던 황색태풍에 민선6기까지 ‘3선 연속 무소속 시장’이라는 입지전적 인물이 임기 7개월을 남기고 낙마해 이후천 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이 전 시장은 2009년부터 13년까지 가축면역증강제 지원사업에 고향후배인 J모씨 축산·동물사료 제조업체 가축보조사료 14억여원을 시가 납품받도록 한 업무상배임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 확정판결로 낙마했다.

민선6기 지자체장 낙마는 이번뿐 아니다. 무소속 박경철 전 익산시민연합 대표는 3선에 도전하던 이한수 후보를 '간발間髮'의 차로 누르고 익산시장으로 당선됐다. 그러나 2015년 10월말, 대법원은 허위사실 유포라는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박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5백만원을 확정해 낙마했다. 박 씨는 ‘당선무효’로 ‘전직시장’ 예우도 못 받게 됐다.

반년 간 직무대행 체제였던 익산시는 지난해 4월 총선과 함께 국민의당 정헌율 시장이 재선거에서 당선됐으나 임기가 2년2개월 여 밖에 안 돼 벌써 차기 선거 분위기다. 불과, 1년4개월 시장 직을 수행하다 낙마한 박씨는 금강동 하수슬러지 처리시설과 일반산단진입도로 중단, 모현동 우남아파트 사태를 야기해 엄청난 행정적 부담을 주고 사라졌다.

이건식 김제시장도 낙마했다. 이 전 시장은 3번 연속 무소속 시장 이전에 민자당과 신한국당, 무소속 2번 등 4번의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해 고배를 마셨다. 국회의원 선거에 하도 집요하게 덤비자, 상대후보는 당시 이건식 후보 이름을 빗대 “국회의원을 (물이나 국도 없이 밥을 ‘날로 먹는 것’을 뜻하는) ‘건식乾食’하려는 것이냐?”고 비아냥거린 바 있다. 김제들녘을 하도 갈고 다녀 “이건식이 오면 개도 안 짖는다.”는 일화도 남겼다. 특히, ‘김제 천년대계千年大計’ 초석이 될 ‘새만금 2호방조제 김제귀속’은 평가받을 업적이다. 심포항 폐쇄와 어민피해 및 ‘바다로 나갈 길을 열어 달라.“는 명분으로 김제관할을 도출해 방조제와 연접을 명분으로 ’새만금국제항’ 김제귀속에 유리한 고지 선점, 국가종자클러스터 사업과 지평선축제의 대한민국 대표축제 선정 등 많은 성과를 이룩했다.

결국, 이 시장도 대법원 확정판결로 낙마했다. 공직사회와 지역정가는 물론 시민들도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는 여론이 많다. 1995년 지자제 출범 후, 낙마한 전북 민선 단체장만 17명으로 늘어났다. 극히 왜소한 지역경제 및 소득규모와 인구를 가진 전북에서도 무수한 지자체장과 지방의원이 ‘인사비리’와 재량사업비 등 ‘사업비리’, ‘공직선거법 위반’, 의장과 상임위원장 직을 둘러싼 ‘금품수수’ 등으로 구속·불구속 기소됐다. 이창승 전주시장, 강수원 부안군수, 유종근 지사, 이형로·이철규·김진억·강완묵 임실군수, 강근호 군산시장, 이병학 부안군수 등 무수하다. 4명의 군수가 구속이나 중도사퇴로 ‘군수무덤’이라는 임실군이 조용한가 싶더니 김호수 전 부안군수는 ‘인사비리’로 재임 중 1년6개월 투옥에 이어 재임 중 ‘사업비리’로 퇴임 후, 재차 구속되는 진귀한(?) 기록을 연출했으며, 현재 수감상태다. 부안군은 2014년 김종규 군수 취임 후에도 각종 비리혐의로 공무원이 구속되거나 불구속 기소 및 압수수색이 끊이지 않고, 국민권익위 등에서 ‘청렴도 최하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강수 전 고창군수 구속, 박경철 익산시장 당선무효형과 이한수 전 익산시장 구속, 장재영 전 장수군수 구속 등 부지기다.

이후천 부시장은 회견에서 “(김제시장) 권한대행으로서 막중한 책임을 갖고 이건식 시장이 펼쳐 온 여러 정책을 잘 관리하고 마무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새만금신항만·국제공항 건설, 김제공항부지 관리전환, 국가종자클러스터 조성 등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권한대행을 비롯한 1400여 김제시청 공직자는 내년 지방선거에 ‘좌고우면左顧右眄’ 하지 말고, 지역현안 해결과 시장 공석으로 인한 행정공백을 메우는데 최선을 다해 시민에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고재홍 기자  gj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까우리전설 2017-12-01 21:26:37

    김제 공항부지,
    그좋은 땅을 고구마 밭으로 쓰고 있다니~
    수차례 용도변경을 제안했건만 관심갖는 사람이 없구만~

    한류 촬영장 겸 청소년 수련장, 광개토대왕 역사놀이공원, 국민 청소년 승마장 만들 테니 용도변경 해달라고 해도 어찌그리 고부가가치 사업을 거부하는지 알 수가 없구만~

    검색
    - 광개토대왕 테마파크

    성주 참여마당 사드 게시판
    - 역사놀이공원   삭제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