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7 일 00:04
상단여백
HOME 전국 전주/전북
진안군, 드론 띄워 지적재조사사업 추진무인비행장치 UAV를 활용, 최신 측량기술 고해상도 정사영상 촬영

[내외일보=호남]이강석 기자=진안군이 드론을 활용해 지적재조사사업의 정확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시행하는 이번 사업에 국비와 군비 등 총 2억5천여 만원이 투입된다.

군은 12월중 주민설명회를 통해 토지소유자 동의서 접수를 시작하며, 이후 지적재조사 측량을 실시해 토지소유자와 경계협의 후 경계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9년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2018년 대상 사업지구는 진안읍 활인동지구(236필지, 183천㎡), 부귀면 거석지구(739필지, 458천㎡)·하거석지구(484필지, 332천㎡)다.

드론 영상자료는 사업지구 내 토지이용현황 파악과 건축물 및 구조물의 위치와 현황 분석이 가능하다. 또, 현지조사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지적재조사 업무 효율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진안군은 향후 추진할 지적재조사사업에도 드론을 적극 활용해 효율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진안군 지적재조사사업에 대한 문의는 군 민원봉사과 지적재조사팀(063-430-2263) 으로 전화하면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이강석 기자  oks@naewoeilbo.col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