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1 토 20:58
상단여백
HOME 연예
한지민과 박형식 주연, 시각 장애인 릴루미노 소재 '두개의 빛' 공개삼성전자 제작, '멜로의 거장' 허진호 감독 참여, 유튜브 통해 무료 방영
영화 '두 개의 빛' 포스터


[내외일보] 김미라 기자 = 배우 한지민과 박형식이 시각장애인으로 출연하는 '두개의 빛 - 릴루미노' 단편영화가 지난 21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에서 릴루미노 개발자, 영화 제작자, 출연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두개의 빛 - 릴루미노' 특별상영회를 열었다.

'두개의 빛: 릴루미노'는 시각장애인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수영과 인수가 사진을 완성해가며 서로의 마음을 향해 조금씩 다가가는 이야기를 그린 단편 영화로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덕혜옹주>의 허진호 감독이 맡았다.

'두개의 빛: 릴루미노'는 시각장애인으로 출연하는 배우 한지민은 시각장애에도 불구하고 밝은 미소와 당찬 모습으로 살아가는 아로마 테라피스트 ‘수영’ 역을 맡았으며, 배우 박형식은 차츰 시력을 잃어 가는 피아노 조율사 ‘인수’ 역을 맡아 첫 스크린 연기를 선보였다. 릴루미노는 두 사람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연으로 등장한다.

삼성전자는 저시력 장애인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만든 VR용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를 소재로 단편영화 제작에 참여했다. 시각장애인 중 86%가 전혀 보이지 않는 전맹이 아니라 시력이 극도로 낮아진 저시력 장애라는 점에 주목하고, VR을 이용해 사물을 보다 뚜렷하게 볼 수 있게 해주는 앱 릴루미노를 개발해 무료로 보급하고 있다.

또한 배리어프리 영화는 기존의 영화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과 화자, 대사, 음악,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한글자막을 넣어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두개의 빛: 릴루미노'는 특별상영회 이후 22일 오후 3시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twolights)과 네이버 영화 채널을 통해 무료로 공개된다. 오는 12월 27일부터는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버전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김미라 기자  718miracle@daum.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