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 일 18:17
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구인모 전)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 거창군 부군수..'거창군수 출마선언'거창군정현안사업을 조속히 해결, 거창발전의 동력계기로
구인모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전)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 거창군 부군수를 역임한 구인모씨(58세)가 4일 오전11시, 거창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가오는 6.13 전국4대 동시지방선거에서 거창군수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친척,친구,고향향우등 100여명이 참석해 구 전)국장의 장도를 진심으로 축하해주었다.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군수출마회견문을 살펴보면

먼저, 소통과 화합으로 군정현안사업인 거창구치소, 거창국제연극제, 가조온천관광지등을 조속히 해결하여 거창발전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둘째, 거창미래발전전략을 준비하는 선도지자체를 건설하겠다고 하였다. 4차산업혁명시대, 아열대기후변화대비, 항노화산업을 신성장동력산업으로 발전시키고,거창거열산성 국가사적지정, 행정역량강화로 모든분야에 전국 Top10지자체를 건설하겠다고 역설했다.

셋째, 일자리창출, 적극적인 출산장려시책, 귀농귀촌인구지원등을 강력히 추진하여 거창군의 인구가 더 이상 감소되지 않도록 하겠다.

넷째, 군민누구에게나 꿈과 희망을 실현할수 있는 거창군을 만들겠다.

청소년, 만학도, 새로운 꿈을 찾아 도전하는 분들에게 꿈이 이뤄질수 있도록 성원하고 뒷받침하겠다.

다섯째, 공직자가 신명나는 공직사회를 조성하겠다.

승진, 전보, 적재적소배치등 공정한 인사를 하여 전공무원이 혼연일체가 되어 대한민국 남부내륙의 중심도시 거창을 건설하겠다.

과거 서부경남의 정치,경제,행정,교육의 중심도시답게 거창군을 거창군답게 되찾아야 한다며, 앞으로 전국을 선도하는 지자체로 발전할수 있도록 전군민의 역량을 한데모으자고 역설했다.

구인모씨는 78년 거창군 가북면에서 9급공무원을 시작한이래, 고시도전을 위해 중도에 공직생활을 떠나기도 하였으나, 86년도 경남지방7급공채로 다시 거창군청으로 돌아왔다.

경남도 시행 7급 소양고사1위를 계기로 90년도에 경남도로 자리를 옮겼고, 그동안 경남도의 관광진흥과장, 문화예술과장, 복지노인정책과장, 기업지원단장, 안전총괄과장등 주요요직을 거쳤고 문화관광체육국장을 끝으로 35여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지난 연말에 명예퇴직한바 있다.

한편, 2000년도에 의령군 궁유면장과 주민자치과장을 지냈고, 2013년도에는 고향인 거창군 부군수로 1년간 재직하는등 행정의 최일선인 면장부터 부군수, 군수권한대행, 도청과장, 국장등 검증된 행정전문가로 오래전부터 알려져 왔으며, 이에 고향인 거창군에서도 거창군 발전을 맡을 최적임자라며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2014년 6월 전국4대동시 지방선거기간중 2개월동안 거창군 군수권한대행을 맡기도 하였다.

군수권한대행기간동안 거창군정을 안정적으로 차질없이 수행, 거창군 현안파악과 이해, 군민들에게 화합과 소통으로 행정의 신뢰를 , 공무원들에게는 두터운 신망을 받은바 있다.

지난해 6월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국정과제인 가야사 조사.연구. 복원정비사업을 총괄하여 경남도가 전국을 선도하였으며, 전국체육대회에서 17년간 전국상위성적을 거둘수 있게 하는 견인차 역할을 하기도 하였다.

 

 

윤은효 기자  ye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