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1 토 20:58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서울 입성 4일간 축제로 진행13일~16일 서울로7017, 한양도성, 북촌 등 관광명소 4개코스 103km 구간 성화 봉송
서울 성화봉송 경로

[내외일보] 김미라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응원하는 성화가 13일(토) 수도 서울에 입성해 13일(토)~16일(화) 4일간 4개 코스, 총 103km 구간을 600여명이 나눠 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1월1일 인천공항에서 출발한 성화는 제주, 부산, 광주, 대전, 세종, 대구, 경기(남부), 인천을 거쳐 서울에 도착해 일반 시민, 사회 각계각층 유명 인사들의 손에서 손으로 옮겨지게 된다. 서울 이후 경기 북부를 거쳐 강원도에 도착, 개막식 당일인 2월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점화한다. 총 거리 2018km로 101일간 7,500명의 주자가 참여한다.

서울에 입성하는 성화는 시민, 전·현직 운동선수, 연예인 등이 서울전역 누비며 성화봉송하게 된다. 참여하는 전·현직 운동선수로는 이상민 서울 삼성 썬더스 감독, 박용택 LG트윈스 선수, 배우 박보검, 모델 한혜진 등과 일반시민 596명이 참여한다.

성화 봉송 구간엔 정식 코스 이외에 서울의 대표적인 문화관광 명소도 '스파이더봉송'이란 이름으로 포함시켜 전 세계에 관광도시 서울의 매력과 볼거리를 알린다. 4일동안 서울의 대표적인 도시재생 보행로인 '서울로7017', '북촌 한옥마을', '한양도성(낙산공원)', '가로수길' 등 서울의 2천 년 역사와 전통, 미래경쟁력과 관광자원 알리는 릴레이 축하행사로 진행한다.

특히, 축하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대한민국의 심장인 광화문광장에서 재구성되는 어가행렬이다. 대한황실문화원 종친회위원회 위원장 이홍배씨가 어가를 타고 성화를 봉송하며,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300여 명의 행렬단이 어가를 호위하는 이색장관도 기대된다.

어가행렬 이후엔 세계 최초 5G 기술을 활용한 서울만의 이색 봉송 명장면도 볼 수 있다. 성화봉송 마지막 날에는 한강 수상에서 불꽃쇼가 피날레를 장식한다. 

축하행사는 ▴광화문광장(13일) ▴잠실종합운동장(14일) ▴국립중앙박물관(15일) ▴여의도 한강공원(16일) 일정으로 매일 저녁 그날의 마지막 주자가 도착지에 설치된 임시 성화대에 불을 붙이며 축제가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4일 간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행사가 전 세계에 서울의 2천년 역사와 전통, 미래 경쟁력과 관광자원을 알리고 국내의 올림픽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집중 지원하겠다"며 "갈등과 긴장의 시간이 성화봉송의 터널을 통과해 평화와 번영의 시간으로 간다. 올림픽 정신은 서울과 평창을 거쳐 평화로 기록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미라 기자  718miracle@daum.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