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2 월 22:2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김성태 "청와대, 멀쩡한 비트코인 시장 도박장 만들어"멀쩡하던 시장 급등락 야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 '경포대'로 불리는 전임 대통령은 한 분이면 족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사진출처=자유한국당)

[내외일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비트코인 정책과 관련해 "멀쩡하던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들쑤셔놔 오히려 급등락하는 롤러코스터 도박장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이 뒤늦게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이 확정 사안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혼란만 가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손대는 것마다 거센 후폭풍을 몰고 오는 진정한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 없다"면서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 '경포대'로 불리는 전임 대통령은 한 분이면 족하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는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사람 위한 경제란 어설픈 패러다임으로 사람 잡는 경제 되는 것 아닌가 우려스럽다"고 질책했다.

김 원내대표는 "거듭된 정책 실패로 백약이 무효인 지경에 이르렀다"며 "노무현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 전철을 되밟아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은섭 기자  kus@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