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황각규 부회장과 베트남 총리 면담··· 투자확대 및 협력방안 논의
롯데 황각규 부회장과 베트남 총리 면담··· 투자확대 및 협력방안 논의
  • 김미라 기자
  • 승인 2018.03.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베트남에서 대규모 복합단지 개발 사업 추진중
롯데 황각규 부회장(왼쪽)이 응웬쑤언푹 베트남 총리(오른쪽)와 베트남 현지사업 투자 및 협력방안 논의 하고 있다 <사진 롯데>


[내외일보] 김미라 기자 = 롯데 황각규 부회장이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만나 롯데의 베트남 현지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투자 확대 및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황 부회장은 이 날 면담에서 “롯데가 베트남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들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며, "롯데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부문에의 투자와 고용 창출,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해 베트남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롯데는 베트남에서 대규모 복합단지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호치민시가 경제허브로 개발 중인 투티엠 지구에 백화점, 쇼핑몰, 호텔, 오피스 및 주거시설 등으로 구성된 ‘에코스마트시티’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하노이에는 ‘롯데몰 하노이’를 건설할 계획이다.

한편 롯데는 1990년대 식품⋅외식사업 부문을 시작으로 유통⋅서비스⋅건설 등 그룹의 핵심사업이 잇달아 베트남에 진출하며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2014년에 오픈한 대규모 복합시설 '롯데센터 하노이'는 하노이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며 롯데 뿐 아니라 한국 전체의 이미지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특히 무사고로 공사가 진행된 점이 현지에서 높이 평가 받았다. 베트남에는 롯데제과,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지알에스, 롯데시네마, 롯데자산개발, 롯데호텔, 롯데면세점 등 16개 계열사가 진출해 있으며 1만 1천여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롯데는 베트남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여 향후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양국의 교역 확대에도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