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18 월 17:13
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 이용 따른 시민 불편 해소토평삼거리 기존 횡단보도 대체 시설 설치

[내외일보=]신동화 기자=

구리시는 지난해 6월 개통된 구리∼포천 간 민자 고속도로와 관련 제기됐던 통행료 인하와 강변북로 확장, 방음벽 설치 그리고  갈매IC설치 등을 위해 노력한 결과 대다수 해결했고, 통행료인하와 갈매IC 설치 등은 적극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시는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남구리IC에서 아천IC까지 이어지는 구리 강변북로 상행선 1차로 확장구간(L=690m, B=3.5m)은 3월중 전면 개통해 구리시 토평동에서 서울 강남으로 출근소요 시간이 1시간 30분에서 최대 50여분 줄어들어 이 일대 혼잡이 크게 개선됐다.
 또한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남구리 IC 램프로 인해 없어진 토평삼거리 기존 횡단보도에 대해 원인자인 ㈜서울북부고속도로로 부터 필요한 사업비 8억을 부담토록 해 이 재원으로 대체 시설을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아울러 도로 개통 후 2~3년 후 실시되는 자금 재 조달에 따른 이익이 통행료 인하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인 협의와 동시에 사용기간 연장 등을 통한 요금인하 방안도 모색한다는 것이다.    
백경현 시장은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개통 시 시민불편 요구사항을 외면했던 ㈜서울북부고속도로가 일정부분 수용해 성과를 거뒀으나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통행료 인하 및 방음벽 추가 설치를 빠른 시간 내에 마무리하고, 갈매 IC설치를 국가사업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적극 건의해 추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동화 기자  sindh555@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