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1 토 20:5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봉침사건, 지방선거 쟁점 부상!취재국장 고재홍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전통 한의학에서 침술鍼術은 중요하다. 몸이 쑤시거나 혈액순환이 안 돼 고생하는 지인도 한의원에서 침을 맞고 좋아졌다는 경우가 많다. 오장육부 반응이 나타나는 인체 경로인 경락經絡에서 침이나 뜸을 뜨는 곳인 경혈經穴에 침을 찔러 신경이나 혈맥을 흥분이나 억제시켜 병이나 통증 등을 낳게 하는 치료술이다.

‘침’ 대신 독성이 있는 ‘꿀벌의 침’을 활용한 치료법은 봉침蜂鍼(벌침)요법이다. 벌침을 맞으면 살갗이 부어오르고 가려운데 이를 치료에 활용하는 것이다.

벌의 독침에서 인체에 해로운 성분을 없애고 도움이 되는 물질만 정제해 만든 주사액을 경혈에 주입해 치료한다. 통증과 염증에 효과가 있다는 봉침이 전주시 등 지방선거판을 뒤흔든다.

전주 여자 목사 봉침사건 때문이다. 최근 전주시가 공지영 작가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며 봉침사건 논란이 주목받고 있다.

장애인 시설인 C센터 대표였던 L모씨(女)가 무면허로 전·현직 국회의원 등 유력 정치인 특정부위(?) 등에 봉침을 놔 주고 그 약점을 잡아 예산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의 봉침사건에는 L씨와 공지영 작가 및 전주시가 논란의 핵심이다.

전주지검은 지난해 6월 사회복지시설에서 3년 이상 근무한 것처럼 허위 경력증명서를 근거로 장애인 시설을 C센터를 설립해 기부금 및 후원금 명목으로 3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L씨 등을 불구속 기소했다.

자신이 입양한 아이 2명 얼굴 등에 누차 봉침을 놓고 도로복판에서 아이를 안고 누워 괴성을 지르는 등 학대를 한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봉침 전문가’라는 L씨는 도내 유명 정치인 등에 봉침을 시술하고, 일부는 주요부위에 봉침을 놓고 이를 약점으로 잡아 장애인시설 지원금 등 돈을 뜯어냈다는 것이 소문의 쟁점이다.

공지영(55) 작가는 소설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와 ‘도가니’ 등으로 유명하다. 지난해부터 L씨 재판 등을 보기 위해 전주에 들리는 등 L씨에 대해 많은 의견을 밝혀왔다. SNS에 “이 도시는 대체 뭐냐? 한 여자에 의해 몽땅 동서가 되었다.”는 글을 올려 봉침사건이 확산됐다.

급기야 B모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지난달 28일 간담회에서 “공지영 작가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봉침사건과 아동학대로 논란에 휩싸인 C센터를 전주시가 비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며 “사실과 달라 전주시와 공직자, 시민 명예를 심각히 훼손한 것”이라며 다음날 명예훼손 및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공 작가가 언론 인터뷰에서 “봉침을 개인이 허가 없이 침을 놓고 돈 좀 받는 경우로 생각했지만 행정이 개입하고 예산과 시민성금이 동원되는 등 문제의 종합 선물세트”라며 “전주 명예와 자존심이 걸린 사건이다.”고 말했다는 것이 문제가 됐다. B 국장 등은 고발장에서 “공 작가는 SNS나 인터뷰에서 전주시가 여성 목사가 운영하는 복지시설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허위사실을 적시해 전주시 명예를 훼손해 고발했다.”고 밝혔다.

공 작가도 3일 회견에서 C센터와 전주시 유착의혹을 제기하며 “한 여자에 의해 몽땅 동서가 되었다.”는 SNS 글이 전주를 비하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공식 사과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2016년 시장을 만나 봉침사건 중심인 L씨가 설립한 사회복지시설 문제점을 지적했으나 시설 승인취소는커녕 오히려 예산을 늘렸다.”고 주장했다.

“복지시설 요건이 허위임을 알고도 1년 반 동안 아무 조치를 하지 않고 예산을 계속 지원한 것으로 드러난 만큼 시장은 의혹에 대해 공개적으로 밝힐 의무가 있다.”며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그러나 정치인이 특정부위 등에 봉침을 맞았다는 진실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정치인이 약점을 잡혀 L씨 시설에 예산지원을 해 왔다는 소문은 계속된다. 민평당도 권력형 사회복지 비리 진상조사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엄정수사 촉구 등 이슈화한다.

“‘꿀벌의 침’이 과연 어느 정당과 정치인에 꿀이 될지, 독이 될지?” 지방선거가 해괴한 봉침사건에 휘말려 군산조선소와 군산GM 폐쇄로 위축된 전북도민 심기를 더욱 어지럽힌다.

고재홍 기자  gj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