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0 토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전체회의 열려홍준표 대표, “방송, 신문 장밋빛 보도” 비난

김무성 “지금 노력이 도로아미타불 되지 않도록”

[내외일보] 이영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홍 대표는 15일 오전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방송이나 신문이 비핵화 한 마디에 북핵 폐기가 완료된 것마냥 장밋빛 보도만 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는 “레이건은 소련과 군축회담을 할 때 '믿어라. 그리고 협상하라'라고 말했지만, 나는 북핵협상에 대해 '믿지 마라. 그러나 협상하라'고 생각한다”며 “가장 걱정스러운 부분은 미국이 11월에 중간 선거를 앞두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73년도 키신저와 레둑토의 파리정전회담과 같은 모습으로 끝나게 되면 한반도에 재앙이 올 수 있다”며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의 제1야당이 미국 측에 어떤 요구를 해야 할 것인가, 그것을 정리하기 위해 회의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무성 북핵폐기추진특별 위원회 위원장은 세가지 의문점을 내놓았다. △북한이 과연 완전한 핵 폐기를 할 것인가 △핵 폐기에 대한 실질적인 진전을 보이지 않는다면 그에 대한 대비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의 독재자 지휘를 영구히 유지하겠다는 것인지 아님 북한 주민의 삶을 자유롭고 풍요롭게 하려고 하는 것인지 분명한 파악 필요 등이다.
그는 “지금의 노력이 도로아미타불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널려있는 지뢰와 낭떠러지를 잘 살피면서 걸음을 하나씩 옮겨야 할 때”라며 “그런 점에서 당 지도부를 모시고 미북정상회담에 앞서 우리 당의 입장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이영주 기자  ly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