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2 월 21:38
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청
동대문구, 안전하고 편안한 여름나기 총력여름철 종합대책 발표…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 10월 15일까지 가동

[내외일보=서울]이수한 기자=동대문구가 본격적인 여름이 다가 옴에 앞서 지난 15일 ‘2018 여름철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동대문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개소했다.

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재대본)를 중심으로 10월 15일까지 종합대책을 본격 가동한다. 6개반 183명으로 구성된 재대본은 △풍수해 △폭염 △안전 △보건 △구민생활불편 해소 등 5개 분야 23개 사업을 총괄한다.

종합대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 상황총괄부터 현장 복구, 교통 통제, 구호 의료 등을 통해 빈틈없는 안전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것이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폭우 등 재난 발생 시 종합 상황을 신속하게 총괄한다. 강우 상황에 따라 보강(주의), 1단계(주의), 2단계(경계), 3단계(심각)로 나누고 모니터링, 현장 복구, 군·경 협조요청 등 특보 단계에 따른 상황별 대응이 이루어진다.

또한 본격적인 우기가 시작되기 전 6월까지 침수취약 지역에 대한 방재시설 확충사업이 추진된다. 빗물저류조 설치를 비롯한 노후불량 하수관거 개량공사, 노후배수로 및 사면정비 등의 공사가 이루어진다.

침수에 취약한 지하주택 400가구에는 물막이판, 수중펌프 등 침수방지 장치도 지원해 침수피해에 대비할 예정이다.

구는 4개 반 25명으로 구성된 폭염대책본부를 비상체제로 운영해 여름철 폭염에 대비한다. 폭염피해 및 조치사항과 관련한 일일상황을 보고하고 무더위 쉼터 운영 관리를 총괄한다.

폭염주의보 이상 폭염주의보의 특보 발령 시에는 시민행동요령을 문자, 전광판, SNS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재난 도우미로 지정된 담당자는 전화, 방문 등을 통해 폭염 취약계층의 건강상태를 체크한다.

무더위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위한 무더위쉼터도 운영된다. 구는 경로당, 복지관, 동 주민센터 등 153개소에 무더위 쉼터를 마련했다. 평일 9시~18시까지 운영되며 독거어르신 밀집지역 장소는 연장 무더위쉼터로 관리해 폭염 특보 발령 시 평일, 주말, 공휴일 21시까지 운영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무더위쉼터에 불편사항 신고제를 도입했다. 쉼터 내에 불편사항 신고 전화번호를 안내하고 ‘안전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민원은 신속히 해소해 불편함이 없도록 한다.

2018 국가 안전대진단 점검 결과에 따라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노후 아파트, 연립주택, 급경사지 등의 시설물 131개소는 주 1회 이상 재난 대비 정기 점검도 병행한다.

또한 풍수해 대책기간인 10월 15일까지 건축물 순찰책임반을 운영한다. 건축공사장 16개소, 급경사지 4개소, 사설위험시설 1동을 대상으로 태풍, 호우경보 시 공무원 10명으로 구성된 2개 조(A·B)가 교대로 순찰을 진행하고 건축물의 이상 징후 발견 시 긴급 사항은 기동반 장비와 비축자재를 활용해 응급 조치 한다.

동대문구보건소는 식중독, 노로바이러스, 병충해 등 감염병 예방으로 구민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지원한다. 여름철 체계적인 주민보건 관리를 위해 역학조사반을 운영하고 방역요원이 9월 30일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한다. 여름철 질병으로 인한 환자 발생 동향을 파악하고 전염병 발생 시 환자 격리 보호조치와 방역을 통해 전파를 방지한다.

강병호 구청장 권한대행은 “철저한 준비만이 재난을 예방할 수 있다. 여름철은 폭염과 집중호우, 각종 안전사고와 질병확산에 특별히 신경써야 할 계절인 만큼 종합대책을 면밀히 추진해 안전사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수한 기자  peongri@hanmail.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