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5.26 토 22:0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北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남측 맥스썬더 훈련 이유 삼아

[내외일보]이영주 기자= 조선중앙통신 “판문점선언에 대한 노골적 도전” 비판

북한이 16일) 예정돼 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했다.

북한은 16일 새벽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남측의 맥스썬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알려왔다.
이에 통일부는 “16일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남조선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해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또,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은 그 어느 일방의 노력으로 이행될 수 없으며 쌍방이 그를 위한 유리한 조건과 환경을 힘을 모아 조성해 나갈 때 비로소 좋은 결실로 이어질 수 있다"며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맥스썬더 훈련은 11일부터 2주간 진행되며, 한미 공군의 전력이 참가하는 연합훈련이다.

이영주 기자  iy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