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6 화 22:55
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518 민주화운동 역사 현장 순례중·고·대학생 200여명 묘비석 닦고 주먹밥 나눠먹기 등 체험

[내외일보=호남]김성환 기자=전라남도는 지난 18일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중·고·대학생 200명을 대상으로 ‘전남지역 518 역사 현장 순례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처음 개최된 518 역사 현장 순례 행사는 국립518민주묘지와 전남지역 73개소의 518 역사현장 순례를 통해 학생들에게 518 민주항쟁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알리고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순례는 지역별로 여수순천광양, 나주, 해남강진영암, 목포신안무안, 함평장성영광을 기점으로 하는 5개 코스로 이뤄졌다.

행사에 참석한 학생들은 묘비석을 닦으며 민주화를 위해 희생한 분들을 추모하고 주먹밥 나눠먹기 등 오월 정신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518 당시 군부의 무자비한 폭력과 고문으로 부상당한 (사)518구속부상자회 전남지부(지부장 고귀석) 회원들이 직접 현장에 나와 당시의 참혹한 실상을 학생들에게 생생하게 전달해 학생들을 숙연하게 했다.

행사에 참가한 한 학생은 “518 당시의 처참한 상황을 듣고 매우 슬펐고, 518에 참여한 분들이 존경스럽다”며 “전남에도 518 항쟁 현장이 이렇게 많은지 처음 알게 됐다”고 놀라워했다.

전남지역에는 현재 8개 시군 73개소의 518 역사 현장이 있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표지석과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고귀석 지부장은 “518 기념사업이 광주 위주로 추진되다 보니 전남의 518 역사는 대내외적으로 묻혀 있다”며 “전남의 518 항쟁 역사를 알리기 위해 앞으로 도와 협력해 이같은 순례 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ks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