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북미정상, 한반도 비핵화 위한 담대한 결단 기대”
文 대통령 “북미정상, 한반도 비핵화 위한 담대한 결단 기대”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8.06.1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 문제만큼 우리가 주인공”

[내외일보]이수한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이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북미)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전 세계가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이 드디어  개최된다. 이제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며 “저는 이번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함께 가지고 있다”고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오는 게 가능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 행동으로 보였고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북미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남북관계가 더욱 발전한다”며 “이를 위해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군사회담·적십자회담·체육회담 등 남북대화에 대해서도 국민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께서 끝까지 함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