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23 월 00:3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김병기 의원, ‘아들 국정원 불합격’에도 나서...채용 갑질 논란

[내외일보]이영주 기자 = ‘국정원 채용 갑질’ 의혹 김병기...“아들 탈락은 신(新) 연좌제였다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이 지난 2014년 국가정보원에 지원했다가 신원조사에서 떨어진 자신의 아들의 낙방이 부당하다며 국정원에 이의를 제기했다는 사실이 11일 보도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아들의 채용 탈락은 '신(新)판 연좌제' 였다”며 “국정원 개혁에 저항하는 적폐 세력이 강고함을 방증한다”고 항변했다.

그는 “제 아들은 2017년 국정원에 합격했다. 보도대로라면 2014년과 2017년 신원조사중 하나는 잘못된 것이다”라며 “국정원에 이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국정감사 기간 동안 서면질의를 통해 '낙방 사유'를 설명하라고 요구했다는 것에 대해서 “제가 서면질의한 내용은 제 아들에 관한 것이 아니라 국정원의 적폐들에 관한 핵심 질문들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국정원의 공식 발표가 없을 경우, 제가 습득한 채용 관련 전반에 대한 의혹에 대해 감사원에 정식으로 감사를 청구하겠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한편 김 의원의 아들은 대학을 졸업한 6월 공채에서는 필기시험에서 탈락했지만, 그해 10월 '학사 이상 학위 소지자로 전·현직 군 장교, 경찰 공무원 중 정보·수사 분야 업무 2년 이상 경력자'를 뽑는 경력직 공채에 합격했다

이영주 기자  ly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