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7 토 07:12
상단여백
HOME 전국 전주/전북
남원시, 민선7기 문화관광 융성시대 연다모노레일 설치·남원가야 세계문화유산 추진

[내외일보=호남]류재오 기자=민선 7기 문화관광 융성시대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남원시가 관광인프라 조성 사업에 가속도를 올리고 있다.

남원시는 먼저 광한루원~춘향테마파크~함파우유원지를 둘러보는 함파우 모노레일 설치 사업을 앞당겨 추진하기로 했다.

남원시는 당초 2020년 함파우 모노레일 사업을 착공해 2022년 완공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민선7기 문화관광 융성시대 완성을 위해 내년에 사업을 착수해 2020년 완공하기로 했다.

사업비도 당초 50억원이었던 것을 70억원으로 늘려 모노레일 설치뿐만 아니라 부대시설인 승강장, 승객대기실, 정류소, 식당 등을 서둘러 갖추기로 했다.

남원시는 이를 위해 타당성 조사와 주민 설명회 등을 이미 마친 상태이며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비 1억원을 추경에 반영했다. 재원마련은 민자투자와 전액시비 부담안을 높고 검토 중에 있다.

남원가야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고분군은 지난 3월 국가지정 문화재로 지정된데 이어 5월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대상으로 지정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남원시는 이에 발맞춰 올해 아영 유곡리와 두락리 고군분 토지매입비 20억원(도ㆍ시비 각 10억원)을 반영했고, 고분군 일부를 발굴할 계획이다. 또, 탐방로도 정비한다.

대한민국 대표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 정부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도시 선정을 위한 예비사업을 올 하반기부터 1년 동안 실행한 뒤 내년 하반기에 전국에서 5~10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류재오 기자  rjo@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재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