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3 목 05:32
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칠곡군수, “6.25전쟁 美 실종용사 자녀를 찾습니다”

 

[내외일보=경북] 남봉원 기자 = “6.25전쟁당시 칠곡군에서 벌어진 낙동강 방어선 전투에서 실종된 미 육군 엘리엇 중위의 자녀를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에 초청하기 위해 주한 미국대사관, 주미 한국대사관, 국방부, 국가보훈처 등에 협조를 구했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매년 낙동강세계평화문화 대축전을 개최해온 경북 칠곡군의 백선기 군수의 말이다.

백 군수는“엘리엇 중위의 아들 제임스 레슬리 엘리엇(71)과 딸 조르자 래 레이번(70)은 부모님의 사후 재회를 위해 어머니의 유골을 2015년 왜관읍 호국의 다리에서 뿌렸다”며“이 소식을 접한 군민들은 크게 감동을 받고 눈시울을 적셨다”고 말했다.

그는“10월에 열리는 낙동강세계평화문화 대축전에 초청해 낙동강에 잠들어 계시는 부모님과 다시 만날 기회를 만들어 드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접촉을 시도했으나 아직까지 연락이 닿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다.

이에“지난 3월 칠곡군을 방문한 마크 내퍼 미국 대사대리도 엘리엇 중위의 이야기에 감동을 받고 자녀를 찾는 일에 적극 돕기로 약속해 주한 미국대사관에도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보훈에는 국경이 없고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은 누구나 존경과 예우를 받아야 한다”며“자녀분들과 함께 전쟁의 아픔과 그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엘리엇 중위의 부모님이 칠곡군에서 모두 잠들어 있기에 칠곡군 의회와의 협의를 통해 자녀에게‘명예 군민증’을 수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끝으로“부모님이 계셨기에 나란 존재가 있듯 평화도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이 계셨기에 존재할 수 있다”며“평화의 시대일수록 그 평화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는 일에 결코 소홀해서는 안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유일의 호국축제인‘제6회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은 오는 10월 12일 부터 14까지 3일간 칠곡보생태공원 일원에서‘칠곡,평화를 품다’란 주제로 열린다.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은 6·25전쟁의 마지막 보루로 국군과 연합군의 반전의 기틀을 마련하고 평화정착의 계기가 된 칠곡 다부동 지구 전투의 승전을 기념하고 지구촌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의 메시지 전파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방부의 낙동강 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되면서 참전용사와 UN군의 헌신과 희생을 기리는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행사가 될 것이다.

또 430m 부교, 헬기 고공낙하쇼 등 평소에 접합 수 없는 군(軍) 콘텐츠와 전시·체험 콘텐츠가 만나 어린 학생들과 주민들에게 최고의 살아있는 평화와 안보 교육의 장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남봉원 기자  nbw@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봉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