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0 토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與 “한국당, 文 대통령 탄핵 발언” 비난김현 대변인 “정부여당 발목잡기 의도” 공개 사과 촉구

[내외일보]이수한 기자=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자유한국당이 탈원전대책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 발언에 대해 정부여당 발목잡기 의도라며 공개사과를 촉구하며 발언수위를 높였다.

김 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브리핑을 통해 ‘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원전만 해도 문 재인 대통령의 탄핵사유가 될 것’이라고 주장한 대해 “즉각 공개 사과하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 의원은 왜곡된 허위사실을 근거로 억지주장을 하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이라는 얼토당토 않는 선동적 구호를 남발해 실소와 빈축을 자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유례가 없는 폭염에 최대전력수요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도 에너지 수급에 만전을 기하며 전국의 산업현장과 각 가정에 원활하게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면서 “2011년 블랙아웃 사태를 야기하며 무능의 극치를 보여줬던 이명박 정부와는 위기대처능력 면에서 전적으로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민들의 불안과 혼란을 부추기는 정치적 선동의 배경에는 원전 마피아가 자리 잡고 있는 게 아닌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 또한 한국당의 전통인 막말과 망언의 대열에 벌써부터 포섭돼 앞장을 서고 있는 모습인데 한국당이 왜 이런 지경에 이르러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리게 됐는지 자성하라”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이 노조를 방문해 탈원전 폐기 주장하며 이 것만 봐서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 사유 될 거라는 막말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세계적으로 원전을 늘리는 추세라고 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25개국은 원전이 없거나 원전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며 “탈원전 정책은 앞으 60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원전을 축소하는 계획으로, 원전 비중이 급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를 잘못됐다고 하지만, 경제성과 안전성이 낮아서 폐쇄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한국당 주장 중 팩트에 근거한 것이 전혀 없다. 오로지 정부·여당의 발목을 잡겠다는 의도로 생각된다”고 반박했다.

이수한 기자  is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