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0 토 17:37
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청
청양 폭염 피해예방 예비비 10억 4000만원 긴급 투입다방면 시설·장비 지원으로 농가손실 방지 위해 총력

 

[내외일보=충남] 김시영 기자 = 충남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연일 기록적인 폭염에 추가적인 피해농가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비비 총 10억 4000만원을 긴급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는 김돈곤 청양군수가 폭염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가축 폐사 및 농작물 고사가 발생함에 따라 군 예비비를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분야별 편성으로 ▲닭 폐사 예방 고온스트레스제제 지원 4882만원 ▲밭작물 폭염피해 예방 스프링클러, 호스 지원 9464만원 ▲밭 관정 40공 긴급 시공 5억원 ▲가축 폭염피해 예방시설 지원 7350만원 ▲농업용 물탱크 구입지원 3억 1862만원(1050개) ▲양수기 구입 및 장비임차 400만원을 긴급 배정해 지난달 25일부터 읍·면에 배부해 필요지역에 즉각 사용하고 있다.

군은 이번 총력적 예비비 투입이 당면한 폭염 극복은 물론 앞으로의 가뭄대책을 위한 두 가지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후에 장기적인 폭염이 발생하더라도 금년 조치한 관정과 물품 등으로 피해를 최소화 시킬 것으로 내다봤기 때문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뭄을 비롯한 각종 재해에 단기적 조치뿐만 아니라 중장기적 조치를 수립하는 등 모든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시영 기자  ksy@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