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3 목 05:32
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여수시, 커피전문점 매장 플라스틱컵 사용 집중단속적발시 5~200만원 과태료

[내외일보=호남]박상동 기자=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이달부터 커피전문점 등 매장 내 플라스틱컵 사용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달부터 커피전문점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이 금지됐기 때문이다.

이 법은 매장 내 플라스틱컵 사용 적발 시 면적과 위반횟수 등에 따라 5~2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토록 하고 있다. 손님의 의사를 묻지 않고 컵을 제공한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달 말까지 환경부 지침에 따라 매장에 안내문을 부착하는 등 홍보활동을 벌여왔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나서고 있다.

대상은 지역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등 400여 곳이다.

매장 내 플라스틱컵 사용뿐 아니라 플라스틱컵 사용 불가 고지, 손님 테이크아웃 의사표명 확인, 적정량의 다회용컵 비치 등도 점검 대상이다.

시 도시미화과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단속반은 집중 점검과 과태료 부과 등으로 다회용컵 사용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단속 초기 혼선도 있었지만, 점차 다회용품 사용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원절약과 환경보호를 위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상동 기자  psd@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