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열일곱 개의 나무계단이 있는 집 / 박성현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열일곱 개의 나무계단이 있는 집 / 박성현
  • 최형심 시인
  • 승인 2018.10.1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일곱 개의 나무계단이 있는 집

 - 박성현

 

한쪽 담이 움푹 꺼졌다 무릎까지 자란 잡초 옆에 새똥이 무례했다 똥을 눈 새는 기웃거리다 열일곱 개의 나무계단 뒤로 사라졌다 속초의 무거운 바닷바람을 이고 있는 기와에서 묵은 눈이 녹았고 가끔 해가 기우는 곳을 향해 늙은 개가 짖었다

*

날짜 지난 신문을 읽다가 바싹 말라버린 잉크에 코끝을 댄다

희미한 냄새지만 그곳에 ‘영원’이 있다

*

두툼한 늦겨울 안쪽에 몸을 밀어 넣었다 내가 읽은 날씨는 나타나자마자 곧바로 사라져버렸는데, 혀에 닿을 때마다 나는 몹시 기울어지며 출렁거렸다 열일곱 개의 나무계단을 밀어내며 잡초가 맹렬히 일어섰다

*

매화가 터지기 직전에는 얼음투성이 손가락도 뜨거운 납을 삼킨 듯 고통스러워진다 지금 나는 속초의 밤 한가운데 열일곱 개의 나무계단을 내려와 다시 거대한 해일 꼭대기로 간다

*

잠든 당신 곁에

희고 간결한 새 한 마리 앉아 있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빛바랜 풍경 안에는 버려졌지만 영원의 일부분로 편입된 시간이 남아있습니다. 낡은 신문 속에 남은 기록들처럼 말입니다. 누군가 폐허가 된 옛집 계단을 내려와 무거운 바람을 이고 한겨울과 마주합니다. 모든 생명이 사라진 것처럼 보이는 순간, 바람이 일어나 누워있는 잡초들을 맹렬히 세우고 갑니다. 낡은 지붕 위 눈이 녹고, 어디에선가 눈꽃을 뚫고 매화가 피고 있겠죠. 영원에 편입된 것들과 아직 오지 않은 생명 사이에서 늙은 개가 짖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끝나는 곳이 모든 것이 새로 시작되는 곳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