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의원 “국민법제관, 전북은 1명”
이춘석 의원 “국민법제관, 전북은 1명”
  • 고재홍 기자
  • 승인 2018.10.1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68% 편중, 다양한 목소리 반영 어려워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국민들의 시각에서 법령을 돌아보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만들어진 국민법제관 제도가 지역별 직역별 편중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민주당 이춘석 의원(법사위, 익산갑)이 법제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총 188명 국민법제관 중 68%에 해당하는 129명이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전북, 경북, 경남, 울산 등은 각 1명에 불과하거나 제주는 아예 없는 등 지역별 차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상기 5개 지자체 인구수는 969만 명에 달한다.

직역별 편중도 상당해 교수, 변호사 등이 40%를 차지했고, 기업체 회장이나 연구원 등을 포함하면 절반을 넘는 63%에 달해 일반 국민의 시각을 담는다는 당초 취지에 상반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의원은 “법령개정에 국민 목소리를 담으려면 오히려 시장상인, 세입자, 주민 등 현장 목소리 청취가 제도취지에 부합할 것”이라며 “국민법제관 구성의 다양성을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