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07:3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최형심의 시읽는 아침] 강은교의 ‘12월의 시’

12월의 시

 -강은교

 

잔별 서넛 데리고

누가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처마끝마다 매달린

천근의 어둠을 보라

어둠이 길을 무너뜨린다

길가에 쓰러져 있는

일년의 그림자도 지워 버리고

그림자 슬피 우는 마을마저 덮어 버린다

 

거기엔

아직 어린 새벽이 있으리라

어둠의 딸인 새벽과

그것의 젊은 어미인

아침이

 

거기엔

아직 눈매 날카로운

한때의 바람도 있으리라

얼음 서걱이는 가슴 깊이

감춰둔 깃폭을 수없이 펼치고 있는

바람의 형제들

떠날 때를 기다려

달빛 푸른 옷를 갈아 입으며 맨몸들 부딪고

 

그대의 두 손을 펴라

싸움은 끝났으니

이제 그대의 핏발선 눈

어둠에 누워 보이지 않으니

흐르는 강물 소리로

어둠의 노래로

그대의 귀를 적시라

 

마지막 촛불을 켜듯

잔별 서넛 밝히며

누가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뒤도 돌아보지 않고

제 그림자를 거두며 가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12월은 언제나 특별한 의미로 다가옵니다. 하루하루 바쁘게 살아가다가 12월 달력과 마주하는 순간, 우리는 지나간 한 해를 뒤돌아보게 됩니다. 하지 못한 일들, 만나지 못한 사람들, 이루지 못한 목표들……, 좋았던 것보다는 아쉬운 것들이 먼저 떠오릅니다. 우리네 인생이 다 그렇듯, 힘들고 고달픈 일들만 있었던 것 같지만 잘 생각해보면 지나간 시간 속에는 짧았지만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들이 분명히 있었습니다. 잔별 서넛 데리고 집으로 돌아가듯, 그 짧지만 아름답던 순간들을 간직한 채 치열했던 한 해와 이별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잘 살았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최형심 시인  ir48@daum.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심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