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4 목 18:22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이만수 전 감독, "논산시 유소년 야구단 창단을 축하합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안녕하십니까! 야구인 이만수입니다. 논산시 유소년 야구단 창단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난 여름이었습니다. 뜨거운 햇살속에서 재능기부 훈련지도를 하느라 온 몸이 흠뻑 땀이 젖어 있었는데요. 그 때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제가 SK 와이번스 감독시절 투수로 입단했던 신정익이었습니다.

선수시절 성실하기로 유명했던 신정익은 어떻게 지내나 궁금하던 차였는데 마침 전화가 온 거였습니다. 논산에서 유소년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하더군요. 참 기특했습니다. 쉽지 않은 길인데 그래도 야구의 끈을 놓지 않고 후배들을 양성하고 있다는 소식에 가슴이 뭉클하기도 했습니다. 

낮은 자리에서 고생하는 제자를 위해 스승인 제가 뭐라도 도움을 줘야 하는데 이미 짜여진 스케줄 때문에 이제사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여기 계시는 유소년 야구 선수들에게 제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해주고 싶습니다. 저는 야구를 남들보다 늦은 중학교 1학년에 야구를 시작했습니다. 당연히 초등학교 때부터 시작한 선수들의 기량을 따라갈 수 없었습니다. 특별히 야구에 천재적 재능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 게다가 남들보다 늦게 시작해서 기량도 떨어지는데 어떻게 제가 프로야구 선수로 성공 할 수 있었을까요? 바로 ‘절실함’인데요

중학교 1학년 시절, 저는 매일 물주전자나 나르고 공이나 주으러 다니고…정말 야구선수인지 볼보이인지 모르던 때였습니다. 친구들이 경기에 뛰는 모습을 보면 어찌나 부럽던지요. 하지만 부러워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저는 그때부터 하루 훈련이 어땠는지를 기록하는 야구일지를 하루도 빼놓지 않고 썼습니다. 잠도 하루 4시간만 자고 성실하게 훈련을 했습니다. 제가 어린 시절부터 그렇게 훈련을 성실하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야구를 향한 ’절실함’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경기에 뛰는 선수나 뛰지 못하는 선수나 지금이 야구 선수로서의 전부가 아닙니다. 시간이 흘러서 여러분들이 어떤 야구 선수가 되느냐는 바로 지금부터 여러분들 가슴속에 야구를 향한 ‘절실함’의 크기에 따라 다를 겁니다.

논산시 유소년 야구단 지도자들께도 당부의 말씀을 드립니다. ’뛰어난 야구 선수보다 인성이 좋은 사람이 되도록 지도하라’입니다. 오직 승리만을 위해 선수들을 지도해서는 안됩니다. 야구를 사랑하게 만들고 야구를 통해 동료들간의 배려심을 가르쳐야 합니다. 지금의 승리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어린 선수들의 마음속에 야구를 향한 사랑을 느끼게 해주고 동료를 향한 배려심을 배우게 해준다면 지도자 여러분의 소임은 다 한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부모님들께도 당부의 말씀을 드립니다.
너무 귀한 아들이죠? 보고만 있어도 이쁘고 사랑스러운 아들일 겁니다. 그렇게 귀한 아드님에게 이왕 야구를 시키셨으니 이제부터 부모님들이 하실 일은 묵묵히 지켜보시라는 겁니다. 그리고 아이가 하고 싶은대로 놔두라는 겁니다. 때로는 답답하신 순간도 있을테고 다그치고 싶을 때도 있고 안타까우실 때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그럴 때일수록 지켜봐 주십시오. 지금 이 아이들은 야구선수가 아닌 한 사람으로서 조금씩 세상을 배우고 경험하는 과정입니다. 아이가 나쁜 길로 가는 게 아닌이상 묵묵하게 곁에서 지켜봐 주십시오. 가슴속에 야구를 향한 절실함이 있는 아이라면 더 큰 꿈을 꿀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것입니다. 행여 다른 진로를 가게 되더라도 야구라는 스포츠에서 배운 여러가지 경험들을 바탕으로 사회 구성원으로 바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겁니다.

축사가 너무 길었습니다. 하지만 진심을 담아 여러분들에게 말씀을 드렸습니다. 이 자리에 서서 여러분을 보니 제가 처음 유니폼을 입고 야구를 시작했던 순간이 어제 일 처럼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야구를 처음 시작했던 그 시절, 제 가슴이 참 많이 설레이고 두근거렸는데요. 유소년 야구선수 여러분들도 지금 이 순간이 가장 행복한 순간임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논산시 유소년 야구단 창단을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수한 기자  peongri@hanmail.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