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감독, "생면부지 낯선 이로부터의 메시지"
이만수 전 감독, "생면부지 낯선 이로부터의 메시지"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1.30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수 전 감독

[내외일보]이수한 기자="라오스 야구대회가 끝난 후 체력 관리를 위해 설날 연휴 때까지 휴식을 취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생면부지 젊은 지도자의 간곡한 메시지 한 통이 저를 또 움직이게 하네요. 

어제 부천에 위치한 신도초등학교 야구부에 재능기부 훈련지도를 다녀왔는데요. 신도초 야구부의 젊은 감독은 추운 겨우내 학교에서 훈련을 하기로 결정을 했답니다. 학부형들에게 동계 훈련비 부담 주기 싫어서인데요. 다른 학교가 따뜻한 남쪽으로 캠프를 가는동안 신도초 야구부는 학교에서 동계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신도초 야구부는 철저한 규칙이 하나 있습니다. 성적이 100점 기준으로 최소 50점은 받아야 경기에 나갈 수 있고 훈련에도 참가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선수들이 성적이 되지 않으면 방과 후에 선생님과 공부를 해야 한다고 한다. ‘공부 못하니 운동선수나 해라’라는 말은 옛 말이 된 시대가 됐네요. 

선수들과 학부형들을 모셔놓고 1시간동안 강연 아닌 강연도 했습니다. 어린 선수들이 많이들 좋아해 주고 귀기울여 들어줘서 감사할 뿐입니다. 

옷을 단단히 챙겨 입었는데도 어제 야외 훈련 때 추위에 많이 떨었던 것 같습니다. 오늘은 신도초 야구부 이틀째 훈련지도 날인데 약간의 감기 기운이 있네요. 여러분들도 감기 조심 하십시오. 

아래는 신도초 야구부 송선목 감독의 메시지입니다. 고생하는 후배의 모습이 안쓰럽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해서 여러분들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송감독 동의하에 여러분들께 공개합니다. 

이만수 감독님 안녕하십니까?
경기도 부천시에 있는 신도초등학교 야구부 감독 송선목입니다. 연일 지속되는 미세먼지와 추위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야구의 발전을 위해 아마야구와 특히 유소년 야구 발전에 헌신해주시는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깊은 존경심을 표합니다.

이렇게 연락 드린건 다름이 아니오라 부모님들의 가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하는 마음에 동계훈련을 학교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학교 방침상 지도자는 저 한명밖에 두지 못하는 상황에서 18명 훈련을 진행한다는게 결코 쉽지는 않은 일인것 같습니다. 그래도 열심히 운동해주는 아이들과 항상 응원해주시는 부모님들이 계셔서 저부터라도 지치지 말고 더욱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지도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한다고는 하지만 항상 고생하는 우리 아이들과 부모님들에게 뭐라도 작은 이벤트를 열어드리고는 싶은데 워낙 이런저런 제약이 많다보니 그것 역시도 쉽지가 않았습니다.

그러던중 문득 감독님께서 유소년 아이들을 위해서 좋은 가르침을 주신다는 소식을 듣고 염치 불구하고 이렇게 연락 드리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야구계의 대표 레전드이신 감독님께서 방문해 주셔서 아이들을 지도해 주신다면 저뿐만 아니라 신도초등학교 야구부 관계자 모두에게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크나큰 영광일것 같습니다.

방문해주신다는게 쉽지 않으신 일이라는건 잘 알고 있습니다. 한번만이라도 생각해주셔서 지금이 아닌 훗날이 되더라도 좋은 방향으로 생각해주신다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두서없이 전해드린 글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감독님이 바라고 원하시는 일 모두 좋은 결과 있으시길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