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파업... "꿈쩍않는 학교에 민원좀 넣어줘"
서울대 파업... "꿈쩍않는 학교에 민원좀 넣어줘"
  • 이희철 기자
  • 승인 2019.02.08 15: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채널A

[내외일보] 서울대 파업이 화제다.

오늘 (8일) 오전 서울대 시설관리직 노동자들은 임금 현실화 등을 주장하며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연맹 서울일반노조는 "시설관리직에 대한 학교 측의 임금 차별을 규탄한다"며 파업에 돌입했다. 

최분조 노조부위원장은 "정부가 시설관리 용역을 정규직화한다는 소리에 가슴이 벅차게 좋았다"면서 "서울대에서도 이에 따라 전환을 했지만, 그간 임금과 관련한 교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공부하는 중앙도서관까지 난방을 끄게 돼 너무나 미안하고 죄송해서 눈물이 난다"며 "울고불고해도 꿈적도 하지 않는 학교에 학생들이 민원을 좀 넣어 달라고 매달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대 파업으로 중앙도서관 등에 난방과 온수 공급이 이틀째 중단된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원호 2019-02-08 16:18:09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샛담 2019-02-08 16:12:33
파업을 계속합시다.
서울대가 없으면 우리나라 기본교육은 바로 섭니다.
대학을 평준화하여 학문을 갈고 닦는 학교 본연의 모습으로 학교를 바꿉시다.
사회에 필요한 인적자원은 기업이나 인력개발원을 통하여 육성해 나갑시다.
파업은 계속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