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민운동본부’ 김경수 지사 불구속 수사촉구 성명서 발표
‘경남도민운동본부’ 김경수 지사 불구속 수사촉구 성명서 발표
  • 주영서 기자
  • 승인 2019.02.1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수 도의회 의장 등 공동대표 19명, 272개 단체 참여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김지수 도의회 의장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 기자회견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가졌다.

[내외일보=경남] 주영서 기자=지난달 30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에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경남도민운동본부’가 11일 공식 출범했다.

 11일, 오전 10시 30분,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공동대표 이철승 포럼경남 상임대표 등 19명)'는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지수 도의회 의장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 기자회견을 가진 ‘경남도민운동본부는’ “지난 1월 30일 김경수 지사가 현역 도지사로서 법정 구속된 이례적인 판결로 경남도민 충격에 빠졌다. 경남도정은 하루아침에 아무런 준비 없이 권한대행체제로 돌아갔다”면서 “전임 홍준표 지사는 성완종 리스트로 기소되어 1심 판결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지만, 도정 중단을 우려해서 법정 구속은 되지 않았다. 경남도민은 도정 공백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2심 재판부에 김 지사의 보석 석방과 도정 복귀를 위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출범 기자회견에 참여한 시민·사회·경제·노동 등 각종 단체는 272개에 이른다.

경남운동본부는 성명서를 통해 “2017년 홍준표 전 지사의 대선 출마로 경남도정은 15개월 도정 공백을 맞았는데, 또다시 7개월도 안 되어 김경수 도정이 중단됐다”면서 “도민은 이 같은 상황을 묵과할 수 없으며, 어느 때보다 중단 없는 도정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또 “김 지사는 취임 이후 짧은 기간에 정부를 설득해 제조업 스마트 혁신, 서부경남KTX 건설의 가시화, 조선업 수주 실적 강화와 창원의 제2신항 건설을 이뤄냈다”며 “경남경제 대도약의 중요한 시기인 만큼 김 지사가 제대로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것이 도민의 요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지사는 특검 수사도 거부하지 않았고, 수사 과정과 1심 재판 역시 불구속 상태에서 도정을 충실히 하면서 모범적으로 법정에 임했다. 김 지사가 석방된다고 해서 도주할 우려도, 특검의 압수수색으로 증거인멸 우려도 없으므로 재판부는 불구속 상태로 김 지사의 유무죄 여부를 밝히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남도민운동본부’는 “전임 홍준표 지사의 경우에도 성완종 리스트로 기소되어 1심 판결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지만, 도정 중단을 우려해서 법정 구속은 되지 않았다”면서 “경남도민은 도정 공백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2심 재판부에 김 지사의 보석 석방과 도정 복귀를 위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헌규 변호사는 “김 지사의 1심 판결은 너무나 어처구니 없다. 판결은 엄격한 증거에 따라야 하는데, 판결문을 보면 민사소송에서나 나오는 '보인다'라는 표현이 많다. 그만큼 직접증거가 부족하다는 것”이라며 “항소심에서 결백이 밝혀질 것이다. 그러나 그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 경남도정을 이끌 선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은 “김 지사는 취임 7개월 만에 경남도 국고 5조원 시대를 열었고, 오랜 숙원사업인 서부경남KTX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국고지원 결정을 이루어냈다"며 "이제 경남은 대한민국의 변방에서 중심으로 나아가고 있다. 사법부를 존중하고, 2심과 3심을 불구속 재판 받으면서 도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지사가 지난 1월 30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된 뒤,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두 차례에 걸쳐 '경남도민운동본부 준비모임'을 가졌다.

 이들은 오는 20일 변호인을 통해 항소심 재판부에 '불구속 재판 탄원 서명부'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날까지 온라인 5만 3000여 명을 포함해 6만명 가량 서명한 것으로 보인다.

 또 ‘경남도민운동본부’는 시군 지역에서 아침 출근 선전전과 거리서명을 벌이고 있으며, 오는 16일 오후 4시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에서 '3차 집회'를 연다.

‘경남도민운동본부’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서형수·김정호·제윤경 국회의원과 김영만·이철승(시민사회), 이은진(학계), 김윤자(여성), 안준범(청년), 이학구(농업), 강태룡(경총), 강재현(법조), 무송 스님(종교), 정동화(경남시민단체연대회의), 안종복(민예총), 조보현(예총), 김헌규(서부경남), 김지수(경남도의회), 김해연(통영고성), 정보주(진주사천남해하동), 권문상(거창함양산청합천), 정진용(노동) 대표 등 20명 안팎의 공동대표단으로 구성됐다.

이날 성명서는 박덕곤 경남경총 상임부회장과 정진용 한국노총 경남본부 의장이 낭독했으며 박 부회장은 강태룡 경남경총 회장을 대신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