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올해 처음으로 "2019년도 시민정원사 아카데미"개설 밝혀. !!
경상북도, 올해 처음으로 "2019년도 시민정원사 아카데미"개설 밝혀. !!
  • 하청해 기자
  • 승인 2019.02.1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하반기 총 60명 교육, 이론․실습 교육 병행 -

[내외일보=경북] 하청해 기자=경상북도는 올해 산림청에서 첫 실시하는 시민정원사 교육 예산을 확보하고 구미시와 공동으로 경상북도 환경연수원에서 ‘2019년도 시민정원사 아카데미’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교육인원은 상․하반기 각 30명씩 60여명으로 상반기 교육 희망자는 3월경 신청 받는다.

시민정원사 아카데미는 도민들이 생활거주지 주변 정원이나 화단 등에 꽃과 나무를 심고 가꿀 수 있도록 실습위주로 진행되는 교육이다.

도민들 중 정원에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 지원 가능하고 교육은 총 2기로 운영되며 기별 72시간(실습 44시간, 이론 28시간)으로 진행된다.

경북도는 2015년 정원법 제정 이후 산림청 정원정책에 적극 호응해 2016년 경주 화랑정원조성 사업에 100억원, 2017년 청송 매화테마정원조성 사업에 60억원 등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업비를 확보하였으며 민간정원도 3개소를 등록하는 등 정원문화 발전 및 확산에 크게 노력해 오고 있다.

그리고 시민정원사는 교육수료 후 각 지자체 별로 운영하는 정원, 공원, 마을정원 등의 조성 및 유지․관리 업무에 재능기부 형태의 봉사활동을 수행하며 가든 서포터즈를 구성할 수도 있다.

한편 박기원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시민정원사 양성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정원 관련 봉사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원교육에 대한 호응도가 높을 경우 도내 전역으로 교육을 확대하는 한편, 수료자를 대상으로 시민정원사협회 결성 등 도내 정원문화 확산 및 정원산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