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감독 "해와 같이 빛나는 권혁돈 감독!"
이만수 전 감독 "해와 같이 빛나는 권혁돈 감독!"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2.27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저는 현재 대만에서 진행되고 있는 HBC 유소년 야구단의 전지훈련에 동참하여 재능기부 훈련 지도를 하고 있습니다. 오랜 인연을 맺어온 권혁돈 감독과 한상훈 감독을 미력하게나마 돕기 위해 이렇게 대만에 와 있습니다. 지난 며칠간 권, 한 감독을 지켜보며 여러분들과 두 감독에 대해서 나누고자 글을 올립니다.  

◆해와 같이 빛나는 권혁돈 감독◆
HBC 유소년 야구단 권혁돈 감독… 
그는 서울 신일 중, 고등학교와 홍익대학교 3학년 때까지 선수로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유소년 시절 그는 야구 선수로 촉망받는 선수였는데요. 기억하시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지만 1984년 대한민국 리틀야구는 역사상 처음으로 대만을 이기고 ’극동아시아 대회’에서 우승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시아 대표로 세계 리틀야구 대회에 출전하여 또다시 우승을 하는 기염을 토했는데요. 그 당시 대한민국 리틀 야구 대표팀의 4번 타자가 권혁돈 당시 소년이었습니다.

그러나 오랜 시간 권혁돈을 괴롭혀 온 무릎 부상은 결국 이른 은퇴를 하게 만들었습니다. 덕분에 그는 지도자의 길을 빨리 걷게 되었습니다. 모교인 고등학교 코치로 시작으로 문경 글로벌 선진학교 야구부 감독 등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지도자 생활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 신일 중고교 시절 제자였던 한상훈(전 한화)과 함께 유소년 야구단을 창단하여 활동 중인데요.

제가 프로 감독직을 퇴임하고 생애 첫 재능 기부 훈련 지도를 한 곳이 글로벌 선진학교 야구부였습니다. 당시 그곳의 감독이 권혁돈이었는데요. 당시 일주일간 권 감독과 함께 생활하며 권 감독을 더 잘 알게 되었고 그의 훌륭한 성품을 보며 큰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권 감독이 지도했던 팀들의 공통점은 바로 ‘선수들 해맑음’인데요. 현재 지도하고 있는 HBC 유소년 야구단 선수들 역시 너무 해맑습니다.

여전히 성적과 결과를 중요시하는 훈련 방식인 대한민국 엘리트 스포츠… 제가 미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할 때 보았던 어린 선수들의 해맑고 밝은 모습이 우리나라 선수들에게서는 보이지 않는 게 사실입니다. 그런데 HBC 유소년 야구팀의 선수들은 너무나 밝고 행복한 모습으로 야구를 합니다. 바로 권혁돈 감독의 영향이라고 생각합니다.

권 감독은 저를 만날 때마다 유소년을 가르치는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대만 전지훈련 중 어린 선수들을 지도하는 권 감독은 훈련 내내 너무나 행복해합니다. 권 감독처럼 성적보다 가르치는 것에 행복을 느끼며 그 행복을 제자들에게 흘려보낼 수 있는 지도자들이 우리나라 유소년 야구계에 꼭 필요함을 절실하게 느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