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수학강사 박수연, 살인자 조한선의 첫번째 희생자로 강렬한 포문 열어
'빙의' 수학강사 박수연, 살인자 조한선의 첫번째 희생자로 강렬한 포문 열어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3.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지난 6일 밤 방송된 OCN 새 수목드라마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에서 수학강사 박수연이 수업을 마치고 퇴근하는 길에 괴한에게 무참하게 살해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드라마 ‘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송새벽)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고준희)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영혼추적 스릴러다. 첫방에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중요한 장면인만큼 살인자 선양우(조한선)의 첫번째 희생자의 역할은 매우 중요했다.

살인자에게 협박받으며 한강 둔치로 끌려간 박수연은 “모든 하라는 대로 다할테니 제발 살려주세요”라고 애원하지만 괴한에게 무차별하게 살해당하며,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빙의' 수학강사로 첫번째 희생자로 나온 배우 박수연은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 최경혜 순경역을 맡아 정의감 넘치는 시골순경역을 현실감 있게 연기했었고 TVN 드라마 ‘마더’에서는 설악모로 자신도 모르게 아이를 학대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리고 최근에는 김철규 감독의 신작 TVN ‘자백’을 촬영중에 있다.

( 사진 제공 : OC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