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둥지를 건축 중인 까치부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둥지를 건축 중인 까치부부
  • 주영서 기자
  • 승인 2019.03.09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포토]=경남도경찰청 정원에 있는 목련나무에 까치부부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둥지를 틀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까치부부는 지난달부터 목련나무에 나뭇가지를 물고와 둥지를 건축하기 시작했다. 까치부부는 하루 종일 나뭇가지를 물어 날아 둥지가 완성단계에 이르렀다. 까치둥지는 목련꽃 조화를 이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둥지를 건축 중이다.

지금은 까치 부부는 하루종이 나뭇가지를 물고 날아와 둥지 마무리공사를 하고 있다. 까치는 대부분 높은 나무 꼭대기 근처에 둥지를 틀지만 이 까치둥지는 사람이이 자주 다니는 경남경찰청 정원에 용감하게 둥지를 마른 했다. 까치부부는 외관을 마무리하고 나면 둥지 내부 인테리어 들어갈 것이다. 둥지 내부 바닥은 진흙으로 마감하고 그 위에 푹신한 깃털로 마무리해 알자리를 만들 것이다.

나뭇가지를 쌓아 만든 까치둥지는 허술해 보이지만 매우 과학적으로 건축되어 태풍에도 절대 무너지지 않는 둥지계의 호텔로 황조롱이, 파랑새가 탐을 내어 둥지를 탈취하는 일도 자주 일어난다. 까치의 둥지를 건축하는 모습은 놀랍기만 하다. 둥지를 건축하는 유일한 도구는 단하나 부리뿐이지만 놀랍게도 까치는 설계도 없이 건축학과 수학, 물리학을 통달한 듯 완벽한 둥지를 완성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