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수목원 ‘한반도 희귀 특산식물 특별전’ 개최
경남도수목원 ‘한반도 희귀 특산식물 특별전’ 개최
  • 주영서 기자
  • 승인 2019.03.1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 땅에서 사라져가는 소중한 식물자원 30여 점 전시

 

[내외일보=경남] 주영서 기자=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원장 유재원)은 경남수목원을 찾는 방문객에게 우리 식물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기 위해 3월 14일부터 31일까지 경남수목원 방문자 센터에서 ‘한반도 희귀 특산식물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우리나라 남부지역 산림 연구의 중심지인 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과 희귀 특산식물 보전 연구의 메카인 국립수목원이 한반도의 희귀식물과 특산식물의 소중함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공동으로 기획됐다.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Red List에 등재된 미선나무, 금강초롱꽃 등 우리 나무 12종, 우리 풀 21종 등 한반도 희귀ㆍ특산식물 이미지와 설명자료 30여 점을 전시하며, 새끼노루귀, 께묵 등 수목원에서 보전 중인 희귀식물 10여 종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소중한 사람들에게 우리 식물의 아름다움과 함께 수목원의 특별한 추억을 배달해 주는 ‘경남의 희귀식물 그림엽서’도 무료로 배부하고 있어 수목원을 찾는 관람객들의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유재원 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특별전을 통해 자연을 이해하고 사랑하며 더불어 환경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관람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 제공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