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학사, 진짜 몰랐나?
교학사, 진짜 몰랐나?
  • 내외일보
  • 승인 2019.03.2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교학사의 한국사 참고서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이 실려 파문이 일자 교학사 측은 즉각 사고하고 나섰다.

22일(오늘) 오전 교학사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사 능력검정 1급과 2급 참고서에 실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은 편집자의 실수로 발생한 일이며 국민들께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교학사 측은 "우리는 해당 교재를 전량 수거해 폐기할 것이며 판매된 도서에 대해서는 당사로 보내주면 환불 처리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폭풍은 거세다.

더불어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해 천인공노할 만행이라며 노 전 대통령 10주기가 다가오는데 비통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앞서 교학사의 한국사 관련 참고서에는 조선 후기 '신분제의 동요와 향촌의 변화'를 설명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이미지를 자료사진으로 실었다.  

사진설명은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을 드라마 <추노>에서 가져온 것처럼 적고 있지만 해당 이미지는 일베 등 극우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하기 위해 만들어 낸 사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