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감독, '한국의 리틀야구'
이만수 전 감독, '한국의 리틀야구'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3.27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수 전 감독
이만수 전 감독

[내외일보]이수한 기자=전국을 돌며 재능기부가면 놀랄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특히 유소년들의 야구시합을 볼 때면 과연 이들이 유소년들인지? 아니면 고등학생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난 기량과 체격을 갖고 있는 것을 보게 된다.

나의 어린시절 야구할 때를 기억해보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훨씬 뛰어난 기술과 체격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이런 재능과 기량 그리고 뛰어난 야구에 대한 센스를 갖고 있던 유소년들이 어떻게 고등학교 즉 10대에서 모든 기량과 실력 그리고 재능들이 멈추는지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여러가지 이유들이 있겠지만 지난 5년 동안 전국을 다니며 깨달은 것은 잔 기술이나 이기는 방법들은 과히 세계 최고이지만  시합성적에만 치중하다 보니 발전이 없는 것이다.

왜 우리나라 리틀 야구가 세계 최강이라고 말하면서도 10대만 지나면 서양선수들에게 뒤 떨어지는가? 요즈음 우리나라 유소년들 체격을 보면 서양선수들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을 정도로 좋다. 그런데 서양 선수들은 우리와 식습관이 달라서 그런지 청소년시절에 성장속도가 매우 빨라 고교에 진학하게 되면 동양선수들과 차이가 나게 월등하게 체격이 좋아진다.

재능기부현장에서 우리나라 유소년야구를 겪으며 느낀 점은 첫째, 체력이 뒷받침 되지 않는다. 둘째, 기술적인 면만 강조한다. 셋째, 어린선수들이 즐겁고 신나게 운동하기 보다는 힘들게, 그리고 승패에 너무 매여있다. 넷째,  지도자들이 어린 선수들이 다 잘하기를 기대한다. 다섯째, 지도자의 강압적인 말 한마디로 인해 어린 선수들이 주눅이 든다. 여섯째, 아직도 주입식으로 선수들을 가르치고 있다. 일곱째, 선수들 스스로 왜? 라는 의문을 가질 기회가 없다. 여덟째, 토론 문화가 적다.

위에 적은 문제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체력부분이다. 한 게임을 소화 할 수 있는 강한 체력을 키우지 못하면 아무리 좋은 기량을 갖고 있더라도 실력 발휘하기가 어렵다. 반면 좋은 체력을 갖고 있으면 비록 초반에 기량이 좀 부족하더라도 후반부에 갈수록 서서히 자기의 실력이 다져진다. 그래서 미국메이저리그는 <체력이 곧 실력이다.>라는 말을 자주 한다.

메이저리그 한 시즌 162게임은 솔직히 실력이라기 보다 체력 싸움이다. 매일 열리는 게임과 스트레스 거기다가 미국 전역을 비행기와 버스로 다니면 그야말로 실력보다 체력의 싸움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이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철저한 휴식과 훈련 그리고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다.

이만수 전 감독
이만수 전 감독

한 시즌 162게임 하면서 극적인 역전 홈런의 주인공이 되더라도 이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초심을 잃지 않고 똑 같이 생활한다는 것이다. 화려한 영광으로 인해 패턴이 흐트러지면 곧바로 그 영향이 다음날 게임에서 그대로 나타난다. 그래서 이들은 시즌이 끝날 때까지 철저한 자기 관리를 한다. 그리고 이들이 아무리 힘든 시즌을 보내더라도 반드시 빠지지 않고 하는 것이 W – T 이다. 일주일에 2 - 3번은 트레이너의 지시에 따라 철저하게 W – T 한다. 기본 체력은 나이가 들어서 하거나 프로에 들어와서 하는 것이 아니라 젊은 시절부터 철저하게 만들어서 올라와야 체력이 떨어지지 않고 자기 기량을 프로에 와서도 꾸준하게 갖고 갈 수 있다. 

우리나라 리틀야구는 분명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데 성인이 되어서는 세계적인 선수들이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는 이들과 달리 반대로 하기 때문이다. 서양선수들은 어린시절부터 철저한 자기 관리와 체력을 중심으로 운동하고 있다. 기술은 체력이 기본 바탕이 되면 언제라도 향상 될 수 있다는 것을 어느 누구보다 이들이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유소년선수들은 빼어난 기술과 기량을 갖고 있는데도 체력이 뒷받침 되지 않아 시간이 지날수록 실력이 줄어드는게 아닌가 생각해본다. 일반 사람이라면 별 문제가 없을지 모르나 전문적으로 운동하는 엘리트 선수들에게는 체력이 가장 중요하다는 기본중의 기본이 잊혀진듯 하다. 이제부터라도 유 , 소년선수 시절에는 기술보다는 체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일선 지도자들이 깨달았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