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감독, 가슴 뛰는 일!
이만수 전 감독, 가슴 뛰는 일!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4.0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전 대한민국 여자야구 국가대표 황세원선수가 드디어 4월 9일 라오스로 파견된다. 황선수를 알게 된 것은 여자야구 양구팀에 소속된 “ 블랙펄스 “ 팀의 재능기부 현장에서다. 재능기부 초창기시절에 만난 팀이라 정도 많이 가고 관심도 많이 가는 팀이다.

라오스에 여자야구가 생긴지 어느덧 4년째가 된다. 라오스 남자야구를 등록할 때 여자야구도 아시아협회와 세계협회에 등록 시켰다. 그러나 남자야구팀에만 열중하다 보니 여자야구육성에는 소홀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느낀 점은 라오스가 모계사회라 그런지 남자들보다 여자들이 모든 면에서 더 강했다. 생활뿐만 아니라 공부나 운동에서도 여자들이 더 열정을 갖고 하는 편이다.

헐크파운데이션에서는 작년부터 여자야구에 관심을 가지고 선수 육성을 계획했다. 여자야구는 세계적으로 남자야구처럼 팀도 많지 않고 또 강하지 않기 때문에 집중해서 가르치면 머지 않아 남자야구보다 훨씬 빠르게 세계무대에 설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그래서 라오스 여자야구선수들을 잘 이해해 줄 수 있는 여자지도자를 찾기 시작했다. 그동안 국내에서 많은 여자야구선수들을 접촉해 보았고 협회에도 부탁을 했지만 낯선 라오스 땅에 지도자로 가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기에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 처음 황세원선수에게 직접 연락을 해서 기회가 된다면 라오스여자야구의 지도자로 가 줄 수 있느냐? 물어보니 황선수는 라오스 건너갈 의향이 전혀 없었다. 지난 1월 제 5회 라오스 국제대회 참가하기 위해 라오스 들어가기 전에 다시 한 번 황세원선수에게 부탁을 했다.

라오스에서 국제대회를 다 끝내고 한국에 들어왔는데 황선수로부터 시간이 되면 긴히 할 이야기가 있다며 문자가 와 급하게 황선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솔직히 큰 기대를 걸지 않은 상태라 마음 편안하게 전화했는데 황선수가 라오스에 가겠다고 했을 때 잠시 내 귀를 의심했고 그 다음에는 너무 고맙고 기뻤다.

황선수를 집에 초대해 어떻게 해서 라오스 들어갈 결정을 했는지 물어 보았다. 아직 현장에 남아 팀원들과 더 많이 야구 하고 싶고, 또 낯선 라오스 땅에 건너가 지도자 한다는 것이 처음에는 많이 망설여 졌고 두려움도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자기는 어린시절부터 큰 꿈이 있었다는 것이다. 황선수와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느낀 것은 운동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재능을 갖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같이 참석한 황선수 어머니에 의하면 어린시절에는 국가대표상비군에 들어갈 정도로 수영에 대단한 재능이 있었을 뿐 아니라 육상이면 육상, 축구면 축구, 수영이면 수영, 태권도이면 태권도 3단에
야구면 야구 할 것 없이 몸담는 분야마다 뛰어난 소질을 발휘했다고 한다.
이번에 라오스 들어가게 된 것도 황세원선수의 꿈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본인은 나중에 IOC위원이 되어 세계무대에서 일하고 싶은 꿈을 가지고 있었다. 미래에 대한 모든 청사진들을 다 차근차근 그리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낯선 라오스로 건너가 인프라도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야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누구 보다 잘 알기 때문에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황선수의 열정과 야구에 대한 사랑에 고개가 숙여졌다..

현재 라오스 여자 야구팀의 전력이 하루가 다르게 급성장하고 있다. 곧 세계대회에도 나갈 예정이다. 작년에 파견한 박상수 감독이 여자 야구팀을 혼자 지도하고 있는데 세계 대회 출전을 위해 좀 더 세부적이고 효율적인 훈련을 위해 황세원 선수를 코치로 파견하게 되었다. 황세원 코치는 현재 양구 블랙펄스 여자 야구팀 소속으로 내 , 외야를 오가는 전천후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국제 경기 경험도 풍부하고 리더십도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라오스여자야구 지도자 파견식 날에 황선수는 “처음 이만수 감독님의 제안을 받고 선뜻 수락하지 못했다. 낯선 땅 라오스라는 나라에서 야구를 가르친다는 상상을 꿈에도 해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라오스 선수들의 기사도 찾아보고 사진, 영상 등을 통해 '내가 처음 야구를 시작했을 때의 열정'을 라오스 여자 선수들에게서 보게 됐다. 난 정말 야구를 사랑한다. 그런데 그 첫사랑을 만난 것 같은 설렘이 라오스 선수들에게서 느껴져서 라오스로 가지 않을 수가 없었다. 지금은 라오스 선수들을 만날 생각에 내가 더 설렌다. 나도 지도자로서는 처음 도전하는 것인데 선수들과 함께 꼭 행복한 야구를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황세원 선수가 편안함이나 돈보다는 “가슴 뛰는 일”에 청춘을 바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