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마닷부모에 "믿을수 없어"
허지웅 마닷부모에 "믿을수 없어"
  • 이혜영 기자
  • 승인 2019.04.1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허지웅 인스타그램
출처=허지웅 인스타그램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암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방송인 허지웅이 마이크로닷의 부모를 언급하며 비난했다.

지난 9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MF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니. 너무하다"라며 마닷 부모에 쓴소리를 남겼다.

지난 8일 뉴질랜드에서 귀국한 마닷 부모가 취재진에게 "IMF가 터져서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한 것을 두고 한말.

이어서 허지웅은 "IMF 터지자마자 대학교 입학해서 등록금부터 집세, 생활비 모두 알아서 해결했다. 아르바이트 두 개 뛰고 들어와 고시원 옆방 아저씨가 내어놓은 짜장면 그릇 가져다가 밥을 비벼 먹었어도 조금도 창피하지 않았다. 그 시절을 청년으로, 가장으로 통과해낸 수 많은 사람들이 다들 그렇게 버티어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들의 사연 많았을 주머니를 털어놓고 이제 와서 뭐라는 건가. 대체 어떤 삶을 살고 나잇값에 관한 아무런 자의식이 없으면 저런 변명을 할 수 있는 건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마닷 부모는 지난 1997년 충북 제천에서 친인척과 지인들로부터 거액의 돈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