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출산·양육지원 출산장려시책 대폭확대
부안군, 출산·양육지원 출산장려시책 대폭확대
  • 고재홍 기자
  • 승인 2019.04.1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생축하금 등 상향,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본인부담금 90% 지원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부안군은 민선7기 공약으로 출생 및 양육지원을 위해 출생축하금 상향 등 출산장려시책을 대폭 확대한다.

부안군은 그간 첫째 1백만원, 둘째 2백만원, 셋째 6백만원, 넷째 8백만원, 다섯째 이상 1천만원이던 출생축하금을 조례개정을 통해 올부터 첫째 3백만원, 둘째 5백만원, 셋째 이상 1천만원으로 대폭 상향 지원한다.
 
별도로 셋째아 이상 건강관리비를 기존 120만원에서 144만원으로 상향했으며 넷째아 이상 출생용품비 4백만원도 계속 지원하고 올 신규사업으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사업을 확대해 기존 정부지원금뿐 아니라 본인부담금을 90%까지 지원한다.

다만, 출생축하금, 셋째아 이상 건강관리비, 넷째아 이상 출생용품비,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금 지원은 출생아 부모 모두 출생일 기준 주민등록을 부안군에 두고 출생신고를 한 경우에 지원한다.

이와 함께 임산부 산전·기형아 검사, 임신축하용품 지원, 임산부 이송비 지원, 임산부 태교교실 운영, 유축기 대여 등 다양한 시책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