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심재철에 '강력한 한방'
윤호중, 심재철에 '강력한 한방'
  • 이혜영 기자
  • 승인 2019.05.0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윤호중 페이스북
출처=윤호중 페이스북

 

[내외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심재철 한국당 의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직격탄을 날려 화제다.

7일(오늘)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형만이 아직도 80년 신군부의 법정에 남아 당시의 원한과 부끄러움에 사람들을 원망하고 상처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의 법정 진술이 당시 민주인사들의 유죄 판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면서 "수많은 민주인사들을 투옥시킨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유죄판결에 있어서 핵심 법정증언이 바로 형의 증언임이 역사적 진실로 인정되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80년 서울역 진출과 회군을 결정한 총학생회장이었던 형이, 84년 복학해서는 왜 복학생협의회장을 맡지 못하고 대의원대회의장이었던 후배 유시민에게 양보할 수밖에 없었는지, 스스로 잘 아시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또한 "유독 형만이 징역 대신 군대에 갔다 와서 다른 정권도 아닌 전두환 정권에서 MBC 기자가 될 수 있었는지, 형이 그 이유를 모른다 하진 않을 것"이라고 저격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이 언급한 형은 '심재철 한국당 의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심재철 의원은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전두환 군사정권 시절 강압으로 쓴 진술서에 대해 당시 운동권 학생의 움직임을 소상히 적어 다른 민주화 인사를 옥죄었다"고 주장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의 이번 저격은 이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